철도공단, 오는 10월 충남 아산 ‘탕정역’ 신축공사 착수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도입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 기대
  • 등록 2018-07-30 오후 6:20:35

    수정 2018-07-30 오후 6:20:35

충남 아산탕정지구 ‘탕정역사’ 조감도.(이미지=한국철도시설공단)
[이데일리 박민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충남 아산탕정지구에서 장항선 탕정역사(가칭) 신축사업의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10월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탕정역사는 장항선 아산역과 배방역 사이에 지상 1층 연면적 1340㎡규모로 신축될 예정이다. 총 54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공간도 마련된다.

철도공단은 탕정역사 설계 추진 시 지자체 의견을 수렴하고, 외부전문가의 자문·심의를 거쳐 지역 특성을 반영한 품격 있는 철도역사로 디자인했다.

공단 관계자는 “탕정역사는 온천과 하천이 많은 탕정지역의 맑은 물빛과 첨단기업들이 많이 입주해 있는 특징을 반영해 디자인했다”며 “특히 탕정면의 주민 평균 연령이 31.8세(2016년 말 기준)로 탕정신도시의 첨단·활력 이미지를 형상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용자 중심의 공간배치와 연계교통시설을 철도역사와 최대한 가깝게 배치해 이용객들의 환승편의를 도모했다. 장애인·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이 역사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arrier Free)을 설계에 반영했다.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이란 어린이·노인·장애인·임산부뿐만 아니라 일시적 장애인 등이 개별시설물·지역을 접근·이용·이동함에 있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계획·설계·시공되는 것을 말한다.

김상균 공단 이사장은 “2만 5000가구가 입주할 아산탕정지구 주민들과 탕정산업단지 입주기업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탕정역사를 여객 중심의 친환경적인 역사로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