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 시민단체 "5·18 폄훼 발언 의원들 제명해야"

폄훼 발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발
  • 등록 2019-02-11 오후 7:10:00

    수정 2019-02-11 오후 7:10:00

11일 오후 서울 국회 정문 앞에서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5·18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이완영, 백승주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5·18 민주화운동 관련 시민단체들이 5·18운동을 헐뜯은(폄훼)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요구하며 의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국회 앞에서 천막 농성에 돌입할 예정이다.

5·18민중항쟁구속자회·사단법인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는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일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의 내용을 분석해 주최자와 발언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발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비하 발언을 한 김순례, 김진태, 이종명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백승주·이완영 의원과 범법자 지만원이 5·18 민주화운동과 현대사를 헐뜯고 국민을 우롱했다”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역사 인식이 다를 수도 있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나치 만행에 대해서도 다양한 해석을 할 수 있는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지만원이 주장하는 5·18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은 이미 정부·군·사법기관 등의 조사에서 근거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지만원은 지금도 망언을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지난 8일 열린 공청회에서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우파가 물러서면 안된다”며 “법에 정해진 북한군 개입 여부를 제대로 밝히려고 한다”고 발언했다.

이종명 의원도 “5·18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폭동이라고 했는데 20년이 지나서 민주화 운동으로 변질됐다”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축사자로 참여한 김순례 의원은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이 한강의 기적으로 일궈낸 자유 대한민국 역사에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지만원씨는 “5·18은 북한 특수군 600명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라고 언급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