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앞에서 데모한 택시업계..‘카풀 중지안하면 콜안받겠다’

  • 등록 2018-10-04 오후 10:02:06

    수정 2018-10-04 오후 10:02:06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4개 택시 단체가 4일 오전 11시30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카카오모빌리티 사옥 앞에서 ‘카카오 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택시 업계의 이기주의인가. 생존권 투쟁인가.

4일 오전 택시 노사 4개 단체로 이뤄진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경기도 성남시 판교 카카오 사옥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카카오가 출시를 준비 중인 카풀 서비스를 중단하지 않으면 카카오 콜(택시 호출 서비스)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를 주도한 비대위는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으로구성된 단체다.

조합원 500여 명이 참석해 ‘택시업계 무시하면 카카오는 박살 난다’, ‘카카오콜 못 받겠다. 카풀사업 중단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카카오는 처음에 무료로 택시 모바일 앱을 제공해 이 시장을 선점하더니 이제는 택시 유사영업인 카풀시장에 진출해 택시 시장을 교란하려 하고 있다”라며 “카카오가 자가용 불법 카풀 영업으로 우리가 보내준 성원을 원수로 갚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대차에서 한때 투자받았던 카풀앱 럭시가 택시업계 반발로 독자 생존을 포기하고 지난해 11월 카카오모빌리티에 인수된 걸 의미하는 것이다.

이들은 또 “이는 명백히 택시업계를 무시하는 행위이며 그간 함께 협력한 택시기사들을 배신하고 생존권을 빼앗으려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택시 서비스 개선과 카풀 확대 등 교통 혁신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택시업계 반발에 부딪혀 논의의 진전을 보지못하고 있다.

4차위는 4차례에 걸쳐 규제-제도 혁신을 위한 해커톤(끝장토론)을 마련했으나 최근 준비된 9월 해커톤 역시 택시 업계 불참 선언으로 무산된 것이다.

국토부 역시 갈등이 전면화되고 있지만 “국회에서 법안 논의까지는 카풀 대책을 발표하지 않을것”이라고 말하는 등 안일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무책한 태도는 스타트업 육성과 디지털 경제 선도부처를 자임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마찬가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