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이데일리신문]증시만 바라보다…작년 1.3조 날린 연기금

  • 등록 2019-05-16 오후 10:52:30

    수정 2019-05-16 오후 10:52:30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다음은 17일자 이데일리 신문 주요 기사다.

△1면

-증시만 바라보다…작년 1.3조 날린 연기금

-검찰 권한 줄이고 사후 통제 수용 문무일 “수사지휘권은 포기 못해”

-최태원,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 빈그룹에 1조원 투자

-트럼프 6월말 방한…북·미 교착국면 풀까

△줌인&

-K바이오 의기투합한 고교 동기동창 “40조 통큰 투자” “협업 TF로 지원”

-5월인데 30도 훌쩍…여름 불볕더위 일찍오나

△수사권 조정 논란…문무일의 재반격

-“개혁하자더니 엉뚱한 처방” 반발…“우리부터 바꾸겠다” 명분 제시

-웃옷 흔든 文 “흔들리는 것 말고 흔드는 곳 보라”

-“국회 논의 시작하려는데…檢 수장 반발 모습 보기 안좋아”

△공공기관 리포트 ⑥경직된 연기금 운용

-19조 중 대체투자 200억뿐…편중된 포트폴리오에 중소형 연기금 외면

-“외부 위탁 운용체계로 전환 필요 복수 주간운용사 둬 경쟁 유도를”

-OCIO 주간운용사 보수체계 개선 시급

△정치

-5·18 망언 징계, 특별법 처리 못하고…빈손으로 광주 가는 與野

-직권남용·선거법위반 1심서 무죄 이재명 경기지사 “큰길 가겠다”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 안해”…손학규 ‘퇴진 거부’ 선언

-文대통령, 트럼프 회동 전 김정은 만날까

△경제·금융

-文 “과감한 재정” 주문…내년 500조+a 슈퍼예산 풀릴 듯

-주금공·산은 주도…지속가능채권시장 7조 육박

-울·강·대 1만여명 일자리 찾아 떠났다

△산업&기업

-베트남 1·2위 기업 올라타고…최태원 ‘동남아 인사이더’ 속도

-게임사 ‘매출 다변화’ 전략 통했다…새 먹거리서 수익 쑥

-트럼프 “안보 위협” 화웨이 금지령…미·중 무역전쟁 격화

-11개월 진통 끝에…르노삼성, 정상화 ‘시동’

△소비자생활

-‘와이파이·콘센트가 없네요’…카페 블루보틀 놓고 갑론을박

-오뚜기 ‘수제맥주’ 실험?…외식사업 진출하나

△중소기업·벤처

-톡톡 튀는 아이디어·열정으로 무장…중견그룹 2세가 뛴다

-‘갤S10’ 잘나가니…전자부품업계 실적 ‘봄바람’

△Auto & Life

-곳곳에 스며있는 伊 장인정신…Car~예술이네

-타봤습니다 - 시트로엥 ‘뉴 C5 에어크로스’

△증권 & 마켓

-일주일새 1.5조 팔아치운 외국인…월말 추가 이탈 ‘비상’

-“스타트업 투자사 인수 발판삼아 대형VC로 도약할 것”

-부동산 대체투자 과욕 부리다…발목잡힌 증권사들

-오락가락 증시서…저평가 가치주 담은 ‘중소형株 펀드’ 돋보여

-금융위, 삼바 ‘효력정지’ 2심 패소에도 조용한 까닭

-‘5G 수혜’ 통신장비株 깜짝실적에 시총 껑충

△‘행사돌’을 아시나요

-본행사 전 분위기 띄우는 게 다지만…군공연·지역축제선 트와이스만큼 잘나가

-무대 서기 위해 틈틈이 알바…‘언더’에서 ‘지상’ 갈 거야

-한국과 너무 다른 日 ‘지하돌’ 노래 못해도 되지만 애교 없으면 안 돼 “친근함을 파는 유사 여친”

△여행

-웰컴, SEA캐슬 낭만 가득 크루즈 여행

-대나무 그물로 잡는 ‘귀족 멸치’…쫀득한 식감 일품이네

△스포츠

-‘빙속 여제’ 눈물의 은퇴식…우리에게 당신은 항상 최고입니다

-좁은 페어웨이, 무성한 러프, 수많은 벙커

-첫 대회 컷탈락 땐 ‘이게 뭐지’ 생각…당황했죠

△피플

-안철경 보험연구원장 “연구쟁이 30년…미래 보험산업 싱크탱크 되겠다”

-윤석화 “사라지는 ‘정미소’…안타깝죠”

△부동산

-수도권 집값, 가계소득의 6.9배…‘내집마련’ 더 어려워졌다

-탁 트인 조망권 매력…‘루프톱’ 상가가 뜬다

-서울시 ‘저층주거지’ 환경 개선…주민편의시설 180개 확충

△사회

-반기문 “미세먼지 저감 기업에 직접적 인센티브 검토”

-군대 성추행·성폭력 모두 늘어

-서울대, 낙성대에 ‘AI밸리’ 만든다

-낙제점 대학에 장학금 84억 퍼준 교육부

-“文정부 2년, 복지 행정비만 늘고 서비스 부족”

-법원 “비종교적 병역거부는 유죄”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