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연이자 600만원 더”…코픽스 ‘충격’에 영끌족 ‘비명’

4억 주담대 대출자 2년전보다 월 50만원 더 내야
2+2 전세대출자, 급증한 시세에 금리 부담까지 '이중고'
코픽스 상승세 당분간 계속될 전망...서민 부담 가중
"수신금리 선제적 반영돼...금리상한형 특판 수요 늘 것"
  • 등록 2022-08-17 오전 4:30:00

    수정 2022-08-17 오후 2:31:13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지난 2020년 8월 말 아파트 구입 자금으로 주택담보대출(30년 원리금균등분할상환) 4억원을 빌린 A씨(39)는 금리가 조정된다는 소식에 속이 까맣게 타들어가고 있다. 당시 연 2.36%(2020년 8월 코픽스신규취급액 0.81%+가상금리 1.55%)의 금리를 적용받아 월 원리금 상환금액이 155만원씩 빠져나갔지만, 이번 코픽스 금리 인상으로 금리가 연 4.45%로 변경되면서 월 201만원으로 껑충 뛰었기 때문이다. 약 46만원을 더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다. A씨는 “직장인에게 월 50만원 정도를 더 내라는 게 어디 쉽냐”면서 “당장 다음달부터 생활비를 어떻게 줄여야 할지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0.52%포인트 뛰면서 서민들의 이자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사진은 서울 시내 은행 창구 모습. (사진=연합뉴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0.52%포인트나 뛰면서 서민들의 이자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16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7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6월(2.38%)보다 0.52%포인트 높은 2.90%로 집계됐다. 이는 2010년 1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발표되기 시작한 이래 12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 폭이다.

이에 따라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와 연동하는 주요 은행의 주담대 금리도 이날 공개된 코픽스 금리를 반영해 같은 폭으로 오른다. 17일 주담대 변동형 금리는 △국민은행 4.44~5.84% △우리은행 5.31~6.11% △농협은행 4.53~5.53%로 조정된다. 연 3.68~5.79% 수준인 전세자금대출 금리도 코픽스 인상분을 반영해 최대 6%대로 상향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A씨 사례의 경우 2년동안 원리금 상환이 반영되지 않은 수치로, 그동안 갚아나간 금액 약 2000만원을 제하고 계산한다면 월 상환금액은 198만원이다. 즉 43만원 가량을 매달 납부해야 한다. 원금은 줄었지만 갚아야 할 금액은 갈수록 커지고 있어 변동금리를 택한 대출차주들의 어려움이 곳곳에서 들린다.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 전세살이 하는 김종훈(36·가명)씨의 사정은 더 딱하다. 임대차보호법에 따라 2년 동안 보장되던 임차인의 거주기간을 한번 더 연장해 4년 동안 묶어났던 전세가는 3억5000만원에서 현재 6억원까지 시세가 올랐다. 여기에 전세대출금리는 2.6%에서 약 4.8%로 오르게 된다. 이 조건으로 다시 계약할 시 김씨는 대출 금액만 4억원 정도가 필요한데, 2년만기 일시상환방식 기준 월 납입이자금액은 기존 60만7000원에서 160만원으로 껑충 뛰게 된다. 2배가 훨씬 넘는 이자를 내야 할 처지에 놓인 셈이다. 김씨는 “재계약은 포기하고 월세를 알아보고 있다. 내 집 마련은커녕 월세 난민의 주인공이 된다고 생각하니 허탈한 마음뿐”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문제는 코픽스의 가파른 상승세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라는 점이다. 한국은행은 치솟는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연말까지 기준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 올 연말 기준금리는 연 2.75~3.00% 수준까지 인상될 것으로 관측된다.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은행채와 예·적금 등 은행 조달금리 상승으로 코픽스가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

은행권 관계자는 “수신금리가 금리 인상 대비 선제적으로 반영된 느낌이 있다”면서 “향후 빅스텝이나 자이언트 스텝이 있어도 이만큼의 수신금리 인상이 있기는 어렵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의 증가폭”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이를 반영해 주담대 변동금리도 뛰면서 금리상한형 주담대 상품으로 쏠림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면서 “금리가 이미 많이 인상돼 다소 부담스럽겠지만 다수의 은행이 1년간 인상 관련 수수료 면제 등을 해주기 때문에 수요가 분명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처럼' 기념사진 촬영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