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수도권에 ‘9만가구’ 공급폭탄…집값 안정화할까

수도권서 총 9만341가구 분양 예정
분양일정 연기한 단지 몰렸기 때문
“상승폭은 둔화, 집값 계속 오를 것”
  • 등록 2021-10-24 오전 10:10:01

    수정 2021-10-24 오후 9:16:16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올해 4분기 수도권에만 9만가구의 입주물량이 쏟아지면서 주택시장 안정화에 도움이 될지 주목된다.

(자료=부동산114)
2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4분기 수도권에서는 92개 단지에서 9만341가구(임대분양 제외)가 분양 예정이다. 이는 2000년 이후 분양물량을 집계한 이후 역대 기록으로 2015년 4분기(9만5686가구) 이후 두 번째로 많은 물량이다.

일반분양 물량도 대량 확보됐다. 올 4분기 수도권 분양물량 중 일반 분양 가구 수는 총 5만336가구가 풀린다. 지난 2016년 11월 서울 전역과 과천·성남·하남·고양 등 수도권에 조정대상지역이 처음으로 지정된 이후로는 가장 많다.

지역별로는 서울은 17개 단지에서 2만2259가구가 나온다. 이 중 전체 분양물량의 약 93%(2만620가구)가 재개발·재건축 단지다. 둔촌주공(강동구, 1만2032가구)을 비롯해 신사1구역(은평구, 424가구)·방배5구역(서초구, 2796가구) 등 정비사업을 통한 신규 아파트 공급에 물량이 대거 집중된다.

경기도는 58개 단지에서 5만3395가구가 나온다. 우선 GTX-C노선, 신안산선 등 교통 수혜로 올해 수도권 부동산 시장에서 ‘핫’했던 서남부권역에선 5개 단지, 7095가구가 나온다. 이곳은 부동산114 기준 올해(1~9월)에만 △안산 19.13%(1312만→1563만원) △의왕 19.36%(2045만→2441만원) △시흥 25.87%(1183만→1489만원) △군포 23.24%(1493만→1840만원) △안양 17.06%(2139만→2504만원)의 아파트값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인천에서는 올해 3분기까지는 구도심 정비사업 위주로 공급이 이뤄졌으나 4분기에는 송도더샵(1544가구), 송도힐스테이트(1319가구), 검단신도시우미린(943가구) 등 신도시 중심으로 1만4687가구가 공급된다.

분양업계에서는 이번에 분양물량이 이례적으로 집중된 것은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15일 발표한 분양가 상한제·고분양가 관리제 등 분양가 규제의 전면 재검토 발표에 따른 영향이 컸다는 설명이다.

분양가 상한제 재검토 결과를 이유로 분양 일정을 연기한 단지들이 연말로 분양 일정을 연기했기 때문인데 실제로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올 3분기의 수도권 분양 물량은 총 6만9761가구로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9만6476가구)과 비교하면 약 28% 감소했다.

부동산전문가들은 이 같은 물량공급에도 상승세는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경기도와 인천은 내년에도 입주물량이 각각 3만1996가구, 8만2968가구가 예정돼 있어서 매매나 임대차 시장에 가격상승 압력을 낮출 수 있는 여지는 있다”면서도 “급격한 가격 조정보다도 둔화된 거래량 속에서 양극화 또는 차별화된 장세로 갈 수 있다”고 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연구원은 “초과 공급이 있으면 집값 상승폭이 일시적으로 주춤하는 경향이 있다”며 “내년 수도권에 10만가구 가량이 공급된다고 해도 서울 등 전체적인 입주물량이 모자라는 상황이기 때문에 집값 상승세를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