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숙, 표절 인정 "'전설' 작품집에서 뺄 것.. 독자에게 사과"

  • 등록 2015-06-23 오전 7:54:00

    수정 2015-06-23 오전 7:54:00

소설가 신경숙. 사진=SBS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소설가 신경숙이 단편 ‘전설’(1996년 작) 표절 논란에 대해 잘못을 인정했다.

신경숙은 23일 공개된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문제가 된 미시마 유키오의 소설 ‘우국’의 문장과 ‘전설’의 문장을 여러 차례 대조해 본 결과, 표절이란 문제 제기를 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무리 기억을 뒤져봐도 ‘우국’을 읽은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제는 나도 내 기억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전했다.

15년 전인 지난 2000년 정문순 문학평론가가 이미 ‘전설’과 ‘우국’이 비슷하다는 문제 제기를 했는데도 대응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2000년에 그런 글이 실렸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내가 읽지도 않은 작품(‘우국’)을 갖고 그럴(표절할) 리가 있나, 생각했기 때문에 읽지 않았다”며 “그때 읽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신경숙은 소설가 이응준이 16일 다시 표절 의혹을 제기했을 때 출판사 창비에 “‘우국’을 읽어본 적도 없다”며 대응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오래전에 한 번 겪은 일이어서 15년 전과 같은 생각으로 모르는 일이라고 답했다”며 “나에 대한 비판의 글은 감당할 자신이 없어 많이 읽지 않았고 못 읽는다”고 설명했다.

신경숙은 ‘전설’ 외에도 ‘기차는 7시에 떠나네’, ‘작별인사’, ‘엄마를 부탁해’ 등 그의 작품에 쏟아지는 표절 의혹과 관련 “어떤 소설을 읽다 보면, 어쩌면 이렇게 나랑 생각이 똑같을까 싶은 대목이 나오고 심지어 에피소드도 똑같을 때가 있다”면서도 일부 대목을 의도적으로 따왔다고는 하지 않았다.

‘무거운 새의 발자국’ ‘멀리, 끝없는 길 위에’ 등 기존 시인의 시 제목을 자신의 소설 제목에 무단으로 썼다는 의혹에는 “시에서 제목을 따오는 일은 당시 문단에서 종종 있던 일이며 시인이 제 친구였던 경우도 있다”면서 “만약 그게 잘못된 일이었다면, 혹시 섭섭한 마음을 가졌다면 제가 잘못 살아온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 문제를 제기한 문학인을 비롯해 제 주변의 모든 분들, 무엇보다 제 소설을 읽었던 많은 독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든 게 제대로 살피지 못한 제 탓”이라고 사과했다.

신경숙은 또 “출판사와 상의해 ‘전설’을 작품집에서 빼겠다”며 “문학상 심사위원을 비롯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숙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작품 활동은 계속 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경숙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임기응변식 절필 선언은 할 수 없다. 나에게 문학은 목숨과 같은 것이어서 글쓰기를 그친다면 살아도 살아있는 게 아니다”라며 “원고를 써서 항아리에 묻더라도, 문학이란 땅에서 넘어졌으니 그 땅을 짚고 일어나겠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 '더바디쇼' 이연 출격, 섹시백 만드는 운동법 공개
☞ 정우성 "배용준-박수진 결혼 축하.. 이제 나 혼자 해먹을 것"
☞ 노유민, 28kg 감량.. 다이어트 성공 '원조 꽃미남 입증'
☞ 최여진, 건강한 매력 돋보이는 화보
☞ [포토]최여진, 우월한 S라인 몸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