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슬기로운 투자생활]코스피 3000, 과거처럼 금방 고꾸라질까

코스피, 1000·2000 등 마디지수 돌파하면 금방 붕괴
이후 다시 마디지수 되찾기까진 시간 걸려
전문가 "마디지수 돌파하면 추가 목표 사라져" 지적
  • 등록 2021-01-08 오전 5:30:00

    수정 2021-01-08 오전 7:13:09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코스피 지수가 명실상부 3000 시대를 열었습니다. 그러나 코스피 지수가 1000, 2000 주요 마디대를 넘겼을 때마다 상승세는 그리 오래 지속되지 않았었는데요. 과거 주요 마디대를 넘겼을 때 코스피 지수는 언제 하락추세로 전환됐고 또 언제 다시 마디 지수를 회복했을까요.

1천스피 3거래일 만 붕괴…5년 지나 회복

코스피 지수가 1000포인트를 넘긴 건 1989년 3월 31일(아래 모두 종가 기준)입니다. 1983년 122.52포인트에서 공식 출범한 코스피 지수는 저금리·저유가·저달러의 이른바 ‘3저 호황’을 업고 6년 만에 1000선 고지에 다다른 것이죠.
그러나 1000선은 단 3거래일 뒤인 1989년 4월 4일 붕괴됩니다. 미국이 ‘블랙 먼데이’를 맞았고 원화 평가절상 압박수위가 높아지는 등 악재가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빚을 내 투자한 사람이 거리에 나앉은 모양새가 이재민(罹災民)과 비슷하다 하여 주재민(株災民)이란 단어도 만들어졌습니다.

이후 코스피 지수가 1000선을 다시 회복한 건 5년 5개월 뒤인 1994년 9월 16일입니다. 그러나 1000선 회복의 기쁨도 잠시. 코스피 지수는 1995년 1월 4일 1000선이 다시 붕괴되고 닷컴버블이 오는 1999년 7월 9일에서야 다시 1000선을 회복합니다. 그러나 1994년 11월 1145포인트까지 올라섰던 코스피 지수는 줄곧 하락하더니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가 닥치자 1998년 6월 277선까지 곤두박질치죠.

2천스피 하루 만에 붕괴…2달 지나 회복

2007년 7월 25일 코스피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2000선을 돌파했습니다. 중국경제의 급성장과 적립식 펀드 열풍에 힘입어서죠. 그 해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무려 14.2%를 기록하며 피크를 찍었고, 중국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경제도 살아났습니다. 여기에 ‘인사이트 펀드’는 2.5%에 달하는 수수료에도 불구하고 보름 만에 3조원을 블랙홀처럼 끌어모으는 등 적립식 펀드 열풍도 가세했죠.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그러나 2천피 시대는 일일천하로 끝났습니다. 바로 다음 거래일인 7월 26일에 2천선이 붕괴됐기 때문입니다. 다만 여전히 상승세의 불씨는 살아있어 2거래일 뒤인 2007년 10월 2일 2000선을 되찾습니다.

하지만 겨우 되찾은 2000선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2007년 11월 8일 붕괴되며 추세하락이 시작됩니다. 코스피가 2000선을 완벽히 회복한 것은 2010년 12월 14일이 돼서였죠.

3천스피 시대의 지속성은?

한국 주식시장을 오래 지켜 본 전문가들은 마디지수대를 돌파한 코스피 지수가 추가 상승을 오랜 기간 유지하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이종우 이코노미스트는 “코스피 지수가 1000포인트를 처음 넘었을 때에도 3저호황이네 뭐네 이유를 많이 들었지만 며칠 안돼 붕괴된 뒤 5년이 지나서야 다시 1000포인트 회복했다”며 “2000포인트 달성 때에도 금방 붕괴되고 이후 몇 번의 회복 시도가 있었으나 글로벌 금융위기가 오면서 단숨에 892선까지 반토막이 나고 이후 3년이 지나서야 회복했었다”고 짚습니다.

이는 상승장에서 마디숫자가 일종의 시장의 목표가 되고, 이후 추가적 목표가 사라지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이 이코노미스트는 “1000선때도 2000선때도 본질적으론 유동성으로 인해 주가가 올랐는데, 맨 마지막에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며 목표치가 마디숫자가 되는 경향이 있다”며 “마디숫자를 달성한 뒤엔 추가적인 목표가 없어지다 보니 유동성 효과가 꺼지고 이후 오랫동안 추가 상승을 하지 못했었다”고 지적합니다.

코스피 3000시대를 맞이하는 증권가는 장밋빛 전망 일색입니다. 물론 벌써부터 초를 쳐서는 안되겠지만, 이번 코스피 지수가 언제까지 상승세를 유지할 수 있을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