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로 가자…`한-브라질 경제협력위원회` 7년 만에 재개

내년에는 서울에서 개최 예정
삼성전자·현대차·SK 등 기업인 대거 참여
  • 등록 2012-06-22 오전 9:54:25

    수정 2012-06-22 오전 9:54:25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남한면적의 76배(8,515천 ㎢)에 달하는 거대한 국토와 풍부한 부존자원, 1억 9000만명에 달하는 잠재 소비자를 가진 중남미의 맹주 브라질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경제계의 발걸음이 분주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브라질산업연맹(CNI; Confederação Nacional da Indústria)과 공동으로 현지시각 21일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제4차 한-브라질 경제협력위원회 합동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양국 민간경제계간 활발한 교류를 위해 앞으로 매년 경협위를 개최키로 합의했다.

이번 제4차 한-브라질 경협위는 지난 2005년 서울에서 열린 3차회의 이후 7년만에 열린 것.

정준양 한-브라질 경협위 한국측 위원장(포스코(005490)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제 한국에게 있어 브라질은 중남미 최대의 교역국이며, 한국의 주요 기업들에게는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 중의 하나가 됐다”면서 “양국의 교역량은 최근 5년간 괄목할 만큼 늘어났지만, 그에 비해 양국 비즈니스 리더 간의 교류가 많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오늘 한-브라질 경제협력위원회가 양국 경제협력의 새로운 장을 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브라질 진출 한국기업은 '07년 30개사에서 '11년 150여개로 늘었으며, 교역량 역시 63억 달러(‘07)에서 180억 달러(’11)로 증가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선진국 시장이 포화상태에 달한 상황에서 우리경제가 지속적으로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신시장 개척이 절실하며, 최대의 미개척 시장 중 하나로서 중남미 특히, 브라질은 그 중요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이어 "7년만에 경협위를 재개하면서 매년 개최키로 합의해 우리 기업들의 브라질 진출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전경련은 브라질산업연맹(CNI; Confederação Nacional da Indústria)과 공동으로 현지시각 6월 21일(목)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제4차 한-브라질 경제협력위원회’를 열고 양국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 사진 왼쪽부터 박상식 상파울로 총영사, 엘로이자 메네지스 경제산업통상부 생산개발국장, 안드라지 한-브라질 경협위 브라질측 위원장(CNI회장), 정준양 한-브라질 경협위 한국측 위원장(포스코 회장), 아지우 비아나 외무부 대사


                                        ◇양국 산업정책 점검, 개별기업 협력사례 공유 한-브라질 경협위는 양국의 산업정책을 다루는 제 1세션과 분야별 협력사례를 다룬 제 2세션, 공동성명서 채택, 네트워킹을 위한 비즈니스 오찬 순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송병준 산업연구원 원장이 '한국 경제개발 경험사례 및 산업정책과 양국의 경제협력방안'을, 최병일 한국경제연구원 원장이 '한국의 FTA정책 및 현황'을, 브라질 산업연맹이 '브라질의 경제개발계획 현황'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삼성전자(005930), 현대자동차(005380), 포스코(005490), 두산중공업(034020)이 브라질 파트너들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협력사례를 발표하고, 브라질측의 국립직업훈련센터(SENAI)가 브라질의 직업훈련 현황 및 혁신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후 양측은 제5차 한-브라질 경협위 합동회의는 2013년 서울에서 열기로 하는 것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경협위에는 홉송 브라가 지 안드라지(Robson Braga de Andrade) 브라질 산업연맹 회장(브라질측 위원장)과 정준양 포스코 회장을 비롯, 삐멘떼우 브라질 경제산업통상부 장관, 비아나 브라질 외무부 대사, 박상식 주상파울로 총영사 등 정부인사, 무릴로 페레이라(Murilo Ferreira) 발레(Vale) 사장, 이희범 STX(011810)중공업·건설 회장, 유용종 SK(003600) 사장, 주강수 한국가스공사(036460) 사장 등 양국 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했다.



▶ 관련기사 ◀
☞2분기 후판값 `동결`…철강·조선, 입장차 못 좁혀
☞포스코, 日 자동차 강판 메인 업체 선정 가능성↑-삼성
☞포스코, 인도제철소 한고비 넘겨‥동남아 `1보 전진`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나경원-김진태, 함께 찰칵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