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올해 2억대 기기에 '갤럭시 AI' 탑재"

하반기 갤럭시 언팩 2024 직후 간담회서 포부 밝혀
연초 제시한 1억대에서 목표 2배 상향
구형 단말기에 갤럭시 AI 최적화 통해 확산 계획
갤럭시Z6 시리즈 판매량, 전작 대비 10%로 늘릴 것
  • 등록 2024-07-11 오전 9:35:03

    수정 2024-07-12 오전 6:17:32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연말까지 약 2억대의 갤럭시 기기에 자사 모바일 특화 인공지능(AI) ‘갤럭시 AI’를 탑재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연초 제시한 1억대에서 목표를 두 배 상향한 것이다. 업그레이드 최적화를 통해 3년 전 출시한 구형 모델까지 갤럭시 AI를 확대 적용할 수 있게 된데다, 이번에 출시한 갤럭시Z 6시리즈의 판매 호조가 예상됨에 따라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은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한 신제품 공개행사 하반기 ‘갤럭시 언팩 2024’ 직후 국내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노 사장은 “올해 초 1억대의 갤럭시 제품에 AI를 적용한다는 목표를 넘어, 올해 연말까지 그 두 배인 2억대의 갤럭시 제품에 갤럭시 AI를 적용할 것”이라며, “갤럭시 AI의 혁신을 더 많은 고객들이 즐기실 수 있도록 모바일 AI 대중화를 더욱 가속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태문 삼성전자MX사업부장(사장)이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한 ‘갤럭시 언팩 2024’ 이후 국내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출시한 갤럭시S24 시리즈에 ‘갤럭시 AI’를 최초로 탑재했다. 그러면서 갤럭시S23 시리즈, 갤럭시Z 5 시리즈 등 전년 출시한 프리미엄 제품 9종까지 지원을 확대해 연내 1억대 기기에 갤럭시 AI를 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반년 사이 목표를 두 배로 상향한 배경에 대해 노 사장은 “갤럭시 AI를 구동할 수 있는 하드웨어 사양을 고려했을 때 처음엔 갤럭시S24, S23 정도까지 가능할 것으로 생각했으나 (갤럭시 AI와 구형 단말기 간) 최적화를 통해 지원 대상 모델을 크게 늘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3년 전 출시한 갤럭시S21 시리즈와 보급형 모델 갤럭시A 시리즈까지도 갤럭시 AI 기능 일부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언팩에서 공개한 갤럭시Z 폴드·플립6의 판매량이 전작 대비 늘어날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도 목표 상향에 영향을 줬다. 노 사장은 Z 폴드·플립6의 목표 판매량에 대해 “내부적으로 작년 출시 제품 대비 10% 이상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분기 중국 제조사 화웨이에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 1위 자리를 내준 것과 관련해선 “삼성전자가 2019년 처음으로 폴더블폰을 만들었을 때만 하더라도 ‘확산이 되겠느냐’는 의구심이 있었다”며 “경쟁이 심화되는 건 시장이 커졌다는 의미로 긍정적인 효과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폴더블 신제품을 준비하면서 갤럭시 AI로 대변되는 AI 기능부터 카메라 와 배터리 성능 향상, 내구성 강화까지 어느 한 부분도 소홀히 하지 않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갤럭시 링, 갤럭시 워치7, 갤럭시 워치 울트라 등 새롭게 공개된 웨어러블 제품에 대해 그는 “삼성전자는 이번 웨어러블 신제품 공개를 통해 건강 관리 분야로 갤럭시 AI 경험을 확대했다”며 “특히 이번에 선보인 갤럭시 워치는 최신 바이오액티브 센서를 탑재해 더욱 다양한 건강 지표를 사용자가 스스로 모니터링 할 수 있어 더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갤럭시 링에 대해서는 “가장 작은 갤럭시 폼팩터로 최신의 센서 기술을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24시간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기술 혁신의 결정체라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측정된 건강 데이터와 인사이트를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삼성 헬스’에 대해서는 “갤럭시 스마트폰의 온디바이스 기반 거대언어모델(LLM)이 더해진 삼성 헬스를 통해 더욱 종합적이고, 개인에 최적화돼 동기부여를 돕는 헬스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장원영, 달콤한 윙크 발사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