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패배 3일만 입 연 마크롱 "누구도 승리하지 못했다"

각 정당에 "진지하고 충성스러운 대화에 참여하라"
제1당 NFP 반발…"왕의 거부권 행사와 같아"
  • 등록 2024-07-11 오전 10:33:38

    수정 2024-07-11 오전 10:33:38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75차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에마뉘엘 마크롱(사진= AFP)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총선 패배 이후 처음으로 입을 열고 “강력하고 다원적 다수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이번 하원 의원 선거에서 180석을 차지한 신민중전선(NFP)조차 과반 의석을 점하지 못했기 때문에 총리 선출권이 없다고 본 것이다. NFP 측은 즉각 반발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프랑스 국민에게 보낸 편지에서 “누구도 승리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어떤 정치세력도 단독으로 충분한 다수 의석을 얻지 못했으며, 이번 선거를 통해 선출된 정치세력은 모두 소수다”라며 “1차 투표에서는 분열됐고 2차 투표에서는 후보단일화로 통합됐으며, (국민연합 등 우익세력을 지지 하지 않는) 공화주의 세력만이 절대 다수를 차지한다”고 평가했다.

앞서 지난 7일 열린 프랑스 하원선거 제2차 투표 결과, 좌파연합인 NFP가 188석, 마크롱 대통령이 주도하는 중도연합인 앙상블이 161석, 마린 르펜 이끄는 극우정당 국민연합(RN)이 142석을 각각 차지했다. 제1차 투표에서 돌풍을 일으킨 RN를 막은 것은 NFP와 앙상블이 후보 단일화를 실시한 결과로 마크롱 대통령은 이 결과가 NFP만의 힘으로 쟁취된 것이 아니라고 강조한 셈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그런 이유로 나는 공화국 기관, 법치주의, 의회주의, 유럽지향 및 프랑스 독립 수호를 인정하는 모든 정치세력에게 진지하고 충실한 대화를 통해 강력하고 다원적인 다수를 구축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직위와 인물보다는 아이디어와 프로그램이 우선돼야 한다”며 “이 연합은 국가를 위한 몇 가지 큰 원칙과 공화주의적 가치, 실용적이고 이해 가능한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구축돼야 하며 선거를 통해 표출된 국민의 우려를 반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가능한 큰 제도적 안정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러한 연합체를 통해 총리를 선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때까지는 가브리엘 아탈 총리하에 관례에 따라 정부를 운영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이어 “이번 선거는 변화와 권력 분담에 대한 (국민의) 명확한 요구가 나타난 것이라고 생각하며 광범위한 연합을 구축할 필요성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NFP는 사실상 NFP의 총리지명권을 거부하는 마크롱 대통령의 편지에 반발했다. NFP 소속 장뤼크 멜랑숑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 대표는 “이것은 보통선거에 대한 왕의 거부권 행사다”라며 “그는 무릎을 꿇고 NFP를 불러야 한다. 이것이 민주주의의 기본이다”라고 말했다. 프랑스는 헌법상 대통령이 총리 임명권을 갖고 있지만 하원이 불신임할 수 있는 탓에 통상 의회 다수당의 지지를 받는 사람을 총리로 임명해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 편지에는 마크롱이 NFP와의 권력 공유 정부를 어떻게든 피하고 싶다는 속내가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NFP는 은퇴연령을 64세로 높인 마크롱의 연금개혁을 철폐해 60세로 내리고 마크롱 대통령이 폐지한 부유세도 다시 도입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속옷 살짝' 패션...뭐길래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