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주’가 2Q 시총 22조 올렸지만…10곳 중 6곳 하락

한국CXO연구소, 주식종목 2702곳 시가총액 변동 조사
  • 등록 2024-07-11 오전 11:00:00

    수정 2024-07-11 오전 11:00:00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국내 주식종목 10곳 중 6곳의 시가총액이 올해 2분기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11일 ‘2024년 3월 말 대비 6월 말 기준 2분기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 변동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주식종목은 우선주를 제외한 2702곳이고, 시가총액 비교 기준은 올해 3월 29일과 6월 28일 종가다.

(사진=한국CXO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2702곳의 시총 규모는 약 2621조원이었다. 지난 3월 말 대비 22조원 늘었으나 시총 상승률은 0.8%에 불과했다.

시총 전체 규모는 증가했지만 시총이 오른 기업보다는 하락한 기업이 더 많았다. 주식종목 2702곳 중 2분기 동안 시총이 감소한 곳은 61%인 1647곳이었다. 시총이 증가한 곳은 938곳으로 34.7%였다. 나머지 4.3%는 신규 상장되거나 시총에 변동이 없었다. 시총이 오른 일부 기업이 전체 시총 규모를 끌어올린 셈이다.

2분기에 시총이 가장 크게 뛴 곳은 SK하이닉스(000660)다. 이 기업의 시총은 지난 3월 말 133조2244억원이었으나 6월 말 172조1725억원으로 38조9481억원 올랐다. 현대차는 같은 기간 49조2868억원에서 61조7777억원으로 12조4909억원 증가했다.

이외에 △기아(7조3964억원↑) △HD현대일렉트릭(4조7077억원↑) △알테오젠(4조4436억원↑) △삼성화재(3조9321억원↑) △한미반도체(3조6977억원↑) △LS일렉트릭(3조6810억원↑) △KB금융(3조6315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CXO연구소)
시총이 하락한 기업 중 낙폭이 가장 큰 곳은 LG에너지솔루션(373220)으로 조사됐다. 지난 3월 말 92조4300억원에서 6월 말 76조4010억원으로 16조290억원 하락했다. 이밖에 △에코프로비엠(8조8999억원↓) △삼성SDI(8조454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7조4020억원↓) △LG화학(6조6003억원↓) 등도 떨어졌다. 삼성전자도 5조3728억원 낮아졌다.

시총 상위 10대 기업의 순위도 다소 바뀌었다. 13위었던 KB금융이 8위로 올랐고 네이버도 11위에서 10위로 상승했다. 반면 삼성SDI는 9위에서 14위로, LG화학은 10위에서 13위로 밀려났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2분기 국내 시총 외형은 1분기 때보다 소폭 증가했지만 SK하이닉스와 현대차 등 대장주의 선전에 기인한 것일 뿐, 하락한 기업이 더 많아 주식 시장은 전체적으로 침체 국면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속옷 살짝' 패션...뭐길래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