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스런 호텔 경험 가정에서도 누린다

호텔업계, PB상품 확대…디퓨저·침구·먹거리 등 영역 확대
긍정적 호텔 경험, 구매로 확산시키며 매출 확대 도모
사업다각화 위한 기회에 PB상품 늘리고 리뉴얼
  • 등록 2024-05-07 오후 3:02:42

    수정 2024-05-07 오후 3:02:42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호텔업계가 자체브랜드(PB) 제품들을 앞세워 매출 확대에 나선다. 호텔에서 느꼈던 포근함과 안락한 기분을 집안까지 끌고 오려는 수요자들을 겨냥해 디퓨저나 침구에서부터 먹거리까지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면서다. 업계에선 팬데믹과 같은 예기치 못한 상황에 대한 돌파구 등 사업 다각화를 꾀하는 기회로 생각하고 있다.

더 플라자 ‘디퓨저&룸앤패브릭스프레이 세트’.(사진=한화호텔앤리조트)
7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호텔 경험을 집에서 누리려는 소비자가 늘면서 PB상품 출시를 강화하고 있다. 일반적인 침구에서부터 향기, 음식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먼저 침구분야에선 롯데호텔이 자체 침구 브랜드 ‘해온’을 개발해 2020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1층에 오프라인 매장을 열었다. 이곳에서는 롯데호텔에 비치한 매트리스, 침구, 수건, 가운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조선호텔도 같은해 침구 브랜드 ‘더 조선호텔’을 선보이고 신세계(004170)백화점 5개 매장에서 판매 중이다. 2020년 신세계 강남점에 입점한 이래로 5년째 전체 침구 매장 중 연매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최근 아난티도 이불과 베개 등 침구 세트 판매를 시작하며 침구 시장에 뛰어들었다.

호텔의 ‘향’도 인기다. 특히 각 호텔은 해당 호텔을 상징하는 고유의 향을 만들어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더플라자는 PB 향수 상품인 ‘P컬렉션’을 판매한다. 올해 1분기 P컬렉션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58% 늘었다. 파라다이스 호텔의 향을 담은 디퓨저 ‘센트 오브 파라다이스’도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80% 늘었다.

조선호텔의 가정간편식(HMR). (사진=조선호텔)
먹거리 PB상품의 품목은 늘고 있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호텔의 5가지 스토리를 담은 ‘비벤떼’ 커피를 출시했으며 조선델리에서 커피콩을 판매한다. ‘조선호텔 김치’는 호텔 외에도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SSG 푸드마켓에서 판매한다. 2004년부터 판매해온 조선호텔의 김치는 매년 두자릿수의 증가세를 기록해왔다. 중식에서 시작해 한식으로 메뉴를 확장한 조선호텔의 가정간편식(HMR)은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83%나 뛰었다. 포장 김치 시장에 진출한 롯데호텔은 올해 1분기 김치 관련 매출이 전 분기보다 20% 이상 올랐다.

아난티는 최근 자체 온라인몰 ‘이터널 저니’에서 미니바에 비치되는 제품인 ‘크리스피 오징어 스낵’을 판매하고 있다. 맥주와 어울리는 과자로 호텔 밖에서도 찾는 고객들이 늘면서 출시 5개월 만에 5만 개가 판매됐다. 아난티는 서울 경복궁 쌀 100%로 빚은 생막걸리도 판매하고 있다.

업계 안팎에선 호텔PB의 매출 증가추세를 두고 작은 사치(스몰 럭셔리)를 즐기려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호텔 PB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호텔업계에선 기존 제품을 개선 하거나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면서 사업 다각화의 기회로 받아들이는 상황이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호텔에서의 좋은 경험이 PB제품 구매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만드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판매 채널도 네이버, 카카오톡 등으로 확대되면서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물속으로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