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호남 무소속 이용호, 野 입당과 동시에 공동선대위원장(종합)

더불어민주당 출신 이용호 의원, 7일 국민의힘 전격 입당
"건전한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
  • 등록 2021-12-07 오후 5:03:37

    수정 2021-12-07 오후 5:03:37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출신에 호남(전북 임실·순창·남원)을 지역구로 둔 무소속 이용호 의원을 전격 영입했다.

윤석열(오른쪽)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이용호 무소속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국민의힘은 7일 오후 국회 본관에서 이 의원의 입당식을 개최했다. 이 의원은 바로 입당원서를 작성해 제출했다.

이 의원은 “정치적 거취를 놓고 긴 시간 동안 숙고했는데, 나는 두 갈래길에서 좀 더 어려운 길을 선택했다”면서 “비록 어렵고 힘들고 험하지만 그 길이 옳은 길이라 믿는다. 대한민국이 미래를 잘 대비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지역 갈등을 완화하고 국민 통합을 하는 게 먼저라고 생각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아울러 “윤 후보를 믿고 윤 후보와 함께 이번 대선을 통해 대한민국이 더욱 더 국민을 위한 나라가 될 수 있도록 하는 데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이 의원은 입당과 동시에 윤 후보 선대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됐다. 이 의원조차 사전에 듣지 못한 `깜짝` 발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 의원이 다음 대선을 위해 노력을 해서 호남지역 득표율이 좀 올라갈 수 있도록 애써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 의원은 입당식 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공동선대위원장 임명을)현장에서 …(들었다). 사실 좀 놀랐다”고 답했다.

이 의원 영입에는 당 지도부는 물론 중진들의 삼고초려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과 언론사 입사동기인 정진석 국회부의장이 수시로 접촉해 설득했고, 이준석 대표 또한 이날 오전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이 의원과 조찬 회동을 하기도 했다.

한편 이 의원은 별도로 입장문을 내고 “옳고 그름을 진영이나 지역이 아니라, 이성과 양심에 따라 판단할 수 있는 나라, 건전한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면서 “지역 갈등을 완화하고 진영으로 갈라진 민심을 하나로 통합하는 역할을 찾아 실천하겠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