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여진구·김소현, 험난한 첫사랑 시작

  • 등록 2012-11-08 오전 12:37:30

    수정 2012-11-08 오전 12:37:30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보고싶다’ 방송캡처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여진구 김소현의 험난한 사랑이 암시됐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보고싶다’(극본 문희정, 연출 이재동 박재범)가 7일 첫 방송됐다. ‘보고싶다’는 첫사랑에 대한 그리움을 간직한 두 남녀의 숨바꼭질 같은 사랑을 그린 이야기. 정통 멜로물이다. 박유천 윤은혜의 만남으로 방송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이날 ‘보고싶다’는 아역배우들이 스타트를 끊었다. 여진구 김소현이 남녀 주인공의 아역으로 등장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이 이날 방송의 주된 내용이다. 한정우(여진구 분)는 미국에서 귀국한 날 우연히 이수연(김소현 분)을 만난다. 정우는 곧 수연에게 호기심을 가지지만 살인자의 딸이라는 사실에 피한다. 하지만 수연에게 자꾸만 마음이 쓰인다. 정우가 “나랑 친구하자”며 수연에게 말하는 장면으로 첫 방송이 끝났다. 이어진 예고편에서 정우가 납치 위험에 빠지는 등 사건이 발생하며 순탄치 않은 둘의 앞날을 알렸다.

여진구 김소현은 전작을 통해 검증받은 명품 아역배우답게 풋풋한 첫사랑의 감성을 잘 살려냈다는 평가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여진구 김소현의 연기에 대한 의견들이 많았다. 시청자들은 “아역배우들의 연기에서 아련한 감정이 묻어났다”며 호감을 보였다. 둘의 연기는 자연히 박유천 윤은혜 유승호 성인배우들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어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