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75.90 41.65 (+1.58%)
코스닥 899.34 8.05 (+0.9%)

AKB48 2명, 26일 오전까지 수술..악수회 칼부림 피습 수사 시작

멤버 손가락 골절 등 부상 등..경찰 "26일부터 본격 수사"
  • 등록 2014-05-26 오전 7:05:12

    수정 2014-05-26 오전 8:37:04

[이데일리 스타in 고규대 기자] AKB48 악수회 칼부림 피습 사건이 26일부터 본격 수사에 들어간다.

NHK는 26일 오전 “경찰은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한 남자를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조사해 동기를 규명하기로 한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건은 일본 최고의 걸그룹 AKB48이 25일 오후 혼슈 북동부 이와테현 타키자와시 이와테 산업진흥문화센터 아피오에서 열린 악수회 도중 일어났다. 멤버 중 카와에이 리나(19)와 이리야마 안나(18)가 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이날 5시께 이 남성은 톱 같은 칼날로 멤버를 공격했고, 그 결과 두 명의 멤버 외에 20대 직원의 남성 등 모두 3명이 다쳤다. AKB48의 관계자에 의하면 멤버들은 손가락이 부러져 머리나 팔에 베인 상처가 있어 25일 오후 9시부터 모리오카 시내의 병원에서 수술을 받기 시작해 26일 오전 0시쯤 무사히 수술을 마쳤다.

경찰은 아오모리 현 도와다 시의 무직 우메다 사토루 씨(24)를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했다. 우메다 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람을 상처 중 잘못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에 의하면 우메다 씨는 AKB48이 텐트 안에서 팬들과의 악수를 하던 도중 자기 차례가 돼 들어서자마자 근처에 있던 멤버를 공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AKB48은 멤버 48명으로 구성된 걸그룹으로 2006년 데뷔했고, 발표하는 싱글마다 첫 주 판매량 150만장을 넘기며 일본 국민걸그룹으로 불리고 있다.

▶ 관련기사 ◀
☞ 정일우, MBC 새 월화 '야경꾼일지' 주연 확정
☞ '엑스맨', 주말 박스오피스 1위...'인간중독' 제쳤다
☞ 수애 '보조개 미소 5종 세트'..흔들리는 男心
☞ 엄지원 “27일 결혼식 비공개”..“친구들과 소규모 웨딩 동참”
☞ 박해진, 中최고 요식업체 모델 발탁..소통+기부 행보로 신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