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방은희, 두번째 이혼 심경 "숨이 막혔다"

  • 등록 2019-12-12 오전 6:32:20

    수정 2019-12-12 오전 6:32:20

‘마이웨이’ 방은희(사진=TV조선)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방은희가 두번째 이혼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방은이희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은희는 인터뷰를 통해 “건방지게 제가 제 아이에게 ‘아빠가 있어야 된다’는 생각을 한 것이다”며 “이 사람이라면 제 아이의 아빠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두번째 결혼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지금도 아빠로서 괜찮은데 남편으로는 너무 사는 게 서로 다르고 너무 바쁘고 같이 대화할 시간도 없고 같이 밥 먹을 시간도 없고 그렇더라”고 이혼을 하게 된 심경을 털어놨다.

방은희는 “제가 두번째 결혼을 하고 살아가면서 오히려 더 사람들 속에 안 나오고 그랬더라”며 “결혼하고 남편이 저를 유리병 안에 가둬놓는다고 생각했다. 가족끼리 같이 밥을 먹는데 밥 먹으면서도 숨이 막히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날 생각해보니까 제가 제 스스로를 가둬놨더라. 남들한테 두번째 결혼을 했으니까 행복하게 사는 모습 보여드려야지. 행복하게 사는 게 아니었으니까 제가 제 속으로 더 가둬놓고 제가 저를 더 점점 숨도 못쉬게 가둬놓고 있더라”고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놓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