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엘라♥원성준 “신도시 청약됐지만, 옥탑 선택 이유는…”

  • 등록 2020-02-22 오전 12:01:44

    수정 2020-02-22 오전 12:01:44

사진=MBN ‘모던 패밀리’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판소리 여신’ 조엘라가 신도시 아파트 청약에 당첨됐지만, 남편이 살던 옥탑방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1일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조엘라-원성준 부부가 옥탑 신혼집에서 처음으로 집들이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조엘라는 뮤지컬 배우인 남편 원성준이 대학 시절부터 8년간 살았던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20만원’ 짜리 투룸에 신혼살림을 차린 모습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MBN‘보이스퀸’ 준우승자로, 화려한 삶을 살 것 같지만 ‘10초면 구경 끝’인 콩알 하우스에서 소탈하게 살아 반전을 선사한 것.

이날 방송에서 부부는 옥탑에 최적화된 모습으로 짠내 웃음을 유발했다. 좁은 화장실에서 샤워 대신 세수와 양치만 간단히 하는가 하면, 주방에서도 초간단 동선으로 순식간에 식사 준비를 마친 것.

나아가 두 사람은 집들이 손님으로 온 ‘보이스퀸’ 동료 정수연, 박진영, 이미리 앞에서 ‘옥탑 예찬론’을 설파했다. 남편 원성준이 “집이 좁으니까 뭐든 들어줄 수 있다”며 잔심부름을 잽싸게 해치우는가 하면, 조엘라는 “집이 큰 냉장고 같아서 음식이 잘 상하지 않는다”라며 긍정 마인드를 보여줬다.

특히 조엘라는 “사실 신도시 청약도 됐는데, 안 갔다. 작은 집에서 조금씩 늘려 가자는 생각이 서로 잘 맞았다”라며 모든 면에서 ‘찰떡궁합’임을 자랑했다. 이어 “이 집에 와서 ‘보이스퀸’도 나가고 좋은 사람들도 만나고 너무 행복하다. 욕심을 부린다면, 나중에 돈을 벌어 이 건물을 사고 싶다는 정도?”라며 웃었다.

조엘라-원성준 부부의 알뜰하고 긍정왕과 같은 자세에 ‘보이스퀸’ 정수연, 박진영, 이미리는 놀라워 하면서도 진심 어린 응원을 보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