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변호인’ 촬영 때 핏줄 터진 임시완이 남긴 한 마디는…

곽도원, 21일 ‘아는형님’ 출연…임시완 영화 촬영 일화 공개
  • 등록 2020-03-21 오전 12:01:00

    수정 2020-03-21 오전 12:01:00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배우 곽도원이 임시완에게 감동받았던 사연을 전했다.

배우 곽도원(왼쪽)-임시완 (사진=JTBC ‘아는 형님’/이데일리DB)
21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영화 ‘국제수사’의 배우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은 등장부터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주며 형님들을 긴장하게 했다. 그러나 카리스마 있는 첫인상과 달리 예능에 최적화된 반전 매력을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곽도원은 임시완에게 감동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영화 ‘변호인’ 촬영 당시 곽도원이 임시완을 고문하며 때리는 연기를 하던 도중 임시완의 흰자 핏줄이 터졌는데, 이에 곽도원이 어쩔 줄 몰라 하며 미안해하자, 임시완은 멋진 한 마디를 남겨 곽도원을 감동하게했다. 임시완의 ‘한 마디’를 들은 형님들 또한 놀라며 시원시원하고 멋진 임시완의 성격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곽도원을 감동 시킨 임시완의 한 마디는 21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