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이나 "저작권료? 등록곡만 470개↑" 베스트셀러 작가까지..

  • 등록 2020-06-03 오전 12:44:22

    수정 2020-06-03 오전 12:44:22

김이나 작사가.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김이나 작사가가 저작권 협회 등록곡을 언급했다.

2일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는 김이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그는 “저작권 협회에 등록곡이 얼마나 있냐”는 질문에 “계속 쌓이기 때문에 정확히 알 수 없다”며 “400여 곡 정도 등록돼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목록이) 매번 바뀐다”며 연이은 작업으로 정확한 숫자는 잘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따르면 김이나의 작품 목록은 총 478개다.

김이나는 아이유의 ‘좋은 날’, ‘너와 나’, ‘잔소리’, ‘분홍신’,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아브라카다브라’, 조용필의 ‘걷고 싶다’, 이선희의 ‘그중에 그대를 만나’ 등을 히트곡으로 꼽았다.

이어 이 곡들에 대해 “죽어서 묘비에 적을 수 있는 곡”이라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또한 김이나는 신작 ‘보통의 언어들’로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올랐다. 그는 “이 책은 언어에 관한 에세이다. 라디오에서 했던 이야기도 들어가 있고, 내 일상에서 포착한 언어들을 담았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뮤지와 안영미는 “저작권료도 많고, 베스트셀러면 인세도 많이 벌겠다. 부럽다”고 말했다.

한편 김이나는 2003년 성시경이 부린 ‘10월에 눈이 내리면’을 통해 정식 작사가로 데뷔했다. 지난달에는 27대 ‘별밤지기’로 선정돼 MBC 라디오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 DJ를 맡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