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터보 김정남 "'찬란한 내 인생' 카메오, 연기 재밌어…김종국도 응원" [인터뷰]

'찬란한 내 인생' 카메오 출연
"연기, 방송, 음반 다양하게 활동할 것"
  • 등록 2020-07-02 오전 12:00:01

    수정 2020-07-02 오전 12:00:01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찬란한 내 인생’에 카메오로 출연하게 됐어요. 연기 해보니까 정말 너무 재밌어요. (김)종국이도 열심히 하라고 응원해줬어요.”

김정남(사진=MBC ‘찬란한 내 인생’ 캡처)
터보 멤버로 잘 알려진 김정남이 1일 이데일리에 연기 활동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김정남은 그룹 터보로 데뷔해 가수로 활동을 했지만 최근 연기에 도전하며 활동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MBC ‘찬란한 내 인생’에 납치범으로 카메오 출연을 한 김정남은 “몇년 전에 드라마 카메오로 연기를 해봤는데 너무 재밌더라”며 “엔터테인먼트 일을 하는 친구에게 말했더니 작은 역할들을 소개시켜줬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찬란한 내 인생’은 더 편한 게 3회 분이 나가는데 거의 복면을 쓰고 있다. 그래서 (연기하기에) 마음이 더 편하다”며 “복면을 쓰고 드라마의 시스템에 대해 공부를 하게 됐다. 지금 저는 큰 역할을 맡아서 하기에 실력이 부족한데 이번에 해보니까 중간 역할 정도는 주셔도 소화할 수 있을 것 같더라”고 연기에 자신을 보였다. 그의 말처럼 김정남은 드라마에서 자연스러운 연기로 극의 흐름에 녹아들었다.

가수로 더 익숙한 김정남은 어떻게 연기에 도전하게 됐을까. 김정남은 “송중기, 배용준을 이미지 마케팅 해준 분이 있다. 그 분과 인연이 돼서 자주 뵀는데 저한테 ‘네 마스크는 먹히는 마스크야. 명품 조연이 되면 어떻겠니’라고 하시더라”며 “그래서 날연기로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카메라가 없을 때 대화하는 것보다 카메라 앞에서 대화, 연기하는 것이 훨씬 편하다고 천생 연예인 같은 모습을 보인 김정남은 “종국이도 ‘형, 닥치는 대로 (활동을) 해. 요즘은 그런 시대야’라고 말해주더라. 저는 음악이든, 연기든, MC든 다 열심히 할 생각이다”고 활동 계획을 전했다.

또한 “얼만큼 열심히 하느냐에 따라 다를 것 같다”며 “기회를 준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열심히 할 것이다. 터보 활동도 숟가락 들 힘이 있을 때까지 할 것”이라고 열정을 내비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