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주형, 18세 최연소 우승 "잘 때도 골프하는 꿈 꿔요"

KPGA 군산CC 오픈 18세 21일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
코리안투어 데뷔 2개 대회 만에 최단기간 우승도 경신
세계랭킹 100위 이내 진입, PGA 챔피언십 출전 기대
  • 등록 2020-07-13 오전 12:00:01

    수정 2020-07-13 오전 12:00:01

김주형이 12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GA 군산CC 오픈에서 18세 21일의 나이로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PGA)
[군산(전북)=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18세 김주형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두 번째 출전한 군산CC오픈(총상금 5억원·우승상금 1억원) 우승으로 초대형 스타 탄생을 알렸다. 스타 기근에 시달리던 국내 남자골프의 단비가 됐다.

12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 리드·레이크코스(파71)에서 열린 군산CC오픈 마지막 4라운드 16번홀(파4). 김주형이 4.5m 거리의 파 퍼트를 홀에 넣은 뒤 주먹을 쥐었다. 티샷이 페어웨이 왼쪽 페널티 구역으로 들어가 위기를 맞았던 김주형은 천금 같은 파 세이브에 성공, 2타 차 선두를 지켜냈다. 마지막까지 선두를 내주지 않은 김주형은 코리안투어 프로 선수 최연소(18세 21일) 우승을 차지했다.

김주형은 이날 버디 3개에 보기는 1개로 막아내 2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했다. 김민규(19)가 이날만 9타를 줄이며 맹추격했으나 합계 14언더파 270타로 2위에 만족했다.

오전 일찍부터 내린 비에 낮 12시께부터는 바람까지 강해져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다. 김주형은 초반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어렵지 않은 2번홀(파5)에서 3온에 실패했고, 4번째 친 공은 홀에 가깝게 붙이지 못했다. 파 퍼트가 빗나가면서 1타를 잃어 단독 선두에서 내려왔다. 이후 7개 홀 동안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답답한 경기가 계속됐다.

전반 마지막인 9번홀(파5)에서 나온 버디가 분위기를 바꿨다. 2타 만에 공을 그린 근처까지 보냈고, 세 번째 샷을 홀 2.2m에 붙이면서 이날 첫 번째 버디를 잡아냈다. 분위기를 바꾼 김주형은 10번홀(파4)에선 그린 밖 앞 9m 지점에서 칩인 버디에 성공, 다시 1타 차 단독 선두로 앞서 나갔다.

재미교포 한승수(34)의 추격도 거셌다. 챔피언조에서 함께 경기한 한승수는 10번홀 버디에 이어 11번홀(파5)에서 다시 버디를 추가, 공동 선두가 돼 김주형을 압박했다.

승부의 추가 기운 건 15번홀(파4)이다. 김주형은 약 2.4m 거리에서 버디 퍼트를 홀에 넣었다. 한승수는 파 퍼트를 놓쳐 순식간에 2타 차로 벌어졌다. 한승수는 17번홀(파3)에서 버디로 다시 추격에 나섰으나 18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내 2위 자리마저 내주고 3위로 대회를 마쳤다.

경기 뒤 김주형은 “지난주 눈앞에 있던 우승을 하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오늘 끝까지 지켜내 우승했으니 보상을 받은 것 같다. 더 의미 있다”고 기뻐했다.

이날 초반 어렵게 경기를 풀어간 것에 대해 그는 “(그런 순간에) 예전에 고생했던 생각을 많이 하면서 힘을 냈고, 저를 촬영하는 카메라를 보며 그 안의 많은 분들이 저를 응원하고 있다고 생각하면서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위기의 순간에도 흔들리지 않고 경기에 집중한 게 우승의 발판이 됐다. 김주형은 “9번홀에서 리더보드를 봤을 때 아직 1타 차 공동 2위에 있어 후반에 경기를 잘 하면 기회가 있을 것 같았다”며 “9번홀 버디에 이어 10번홀에서 칩인 버디를 하면서 우승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돌아봤다.

김주형은 코리안투어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 기록을 새로 썼다. 종전 최연소 우승 기록은 2011년 NH농협오픈에서 우승한 이상희의 19세 6개월 1일이었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10대가 우승한 건 이상희 이후 김주형이 9년 만이다.

18세 김주형에게 골프는 인생의 전부다. 그는 2002년 한일 월드컵이 한창이던 해에 태어났다. 두 살 때 부모를 따라 중국으로 이주했다. 그 뒤 필리핀과 호주 등에서 생활했다.

2017년 15세의 나이로 프로가 된 김주형은 아시아프로골프 2부 격인 디벨롭먼트 투어로 데뷔했다. 지난해 17세의 나이로 아시안투어 파나소닉 오픈에서 프로 첫 승을 신고하면서 주목받았다. 지난주 개막전으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준우승한 데 이어 이날 두 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무서운 10대 돌풍을 이어갔다.

김주형은 “자면서도 골프를 하고 있는 꿈을 꾼다”며 “부모님과 대화할 때도 골프 얘기밖에 하지 않으니 제 몸엔 골프의 피가 흐르는 것 같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12일 현재 세계랭킹 113위에 올라 있는 김주형은 이날 우승으로 100위 이내 진입이 예상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다. 100위 이내에 들면 8월 열리는 메이저 골프대회 PGA 챔피언십에 참가할 수 있다.

김주형은 “내일 세계랭킹이 발표되면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을 것 같다”며 “부모님 그리고 주변에 도움을 주시는 분들과 상의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창우(28) 4위(12언더파 272타), 함정우(26)와 전규범(23)이 공동 5위(11언더파 273타)로 대회를 마쳤다.

김주형이 18번홀에서 우승을 확정 짓는 퍼트에 성공한 뒤 주먹을 쥐고 있다. (사진=KPGA)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