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美바이든과 4월 화상·5월 대면회담…文대통평 “평화시계 되돌려야”

文대통령, 4월 화상회담부터 5~6월 대면외교까지 바이든과 만남 예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초점 "한반도 평화 시계 되돌리려 노력"
  • 등록 2021-04-20 오전 12:00:00

    수정 2021-04-20 오전 12:00:00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미국 정권 교체로 개점휴업에 돌입했던 동북아 외교전이 다시 궤도에 오르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멈춰있는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리기 위한 노력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되새겼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1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협력을 거론하면서 내달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정확한 일정이 발표되지는 않았으나 한미 양국은 첫 대면 정상회담을 5월말로 잠정 합의한 상태다. 6월 영국에서 개최되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까지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만남이 연이어 이뤄질 예정이다.

대면 정상회담에 앞서서는 오는 22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세계기후정상회의를 통해 영상으로나마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얼굴을 마주한다. 이 회의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리는 다자회의로, 문 대통령은 ‘기후목표 증진’을 주제로 개최되는 첫번째 정상세션에 참석한다. 다만 양자간 별도의 협의가 있을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4월부터 6월까지 세 차례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는 문 대통령은 다시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가동에 힘을 주는 모양새다.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정책 마련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만큼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통해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 방미는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 결과가 발표되는 시점에 즈음에서 이뤄지면서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의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한미가 함께하는 계기가 되겠다”라며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 진전에 모멘텀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미의 접촉이 잦아지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위기로 웅크려 있던 북한의 움직임도 감지된다. 북한은 5월부터 북중 국경 재개방을 통해 중국과의 교류에 나설 채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만남 가능성도 제기된다. 동북아 외교전의 가능성이 조금씩 커지는 분위기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의제로 “경제 협력과 코로나 대응, 백신 협력 등 양국 간 현안에 긴밀한 공조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겠다”고도 했다. 백신 수급 불안정한 상황에서 미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에 시선이 쏠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