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희정 “장점 강화 전략 성공…골프·스윙 연구 계속 해야죠”

임희정, 하반기 10개 대회서 1승 포함 톱10 7번
선전 비결로 장점 강화 전략 꼽아
"발전하기 위해서는 골프·스윙 연구하는 과정 필요"
  • 등록 2021-10-28 오전 5:59:38

    수정 2021-10-28 오전 5:59:38

임희정. (사진=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계속해서 연구하고 공부하는 이유요? 골프를 잘 치고 싶어서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대표하는 임희정(21)은 공부하는 프로 골퍼다. 그는 연습을 마친 뒤 쉬는 시간에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영상을 보며 어제보다 나은 골프를 하기 위해 노력한다.

임희정이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해 공부하는 건 스윙이다. 그는 27일 이데일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골프를 잘 치기 위해서는 스윙에 대한 이해력이 높아야 한다”며 “처음엔 어려웠지만 지금은 스윙을 공부하는 게 재미있다. 지금보다 수준 높은 골프를 하고 싶은 욕심이 있는 만큼 계속해서 고민하고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반기 10개 대회에서 1승을 포함해 톱10에 7번 이름을 올릴 수 있던 원동력으로 꼽은 전략도 본인의 플레이를 공부하던 과정에서 세우게 됐다. 임희정은 “하반기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이유는 내가 잘하는 것에 집중했기 때문”이라며 “어떻게 하면 골프를 잘 칠 수 있을지 고민한 끝에 단점을 보완하는 것보다 장점을 강화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 그 결과 100m 이내 웨지 샷과 아이언 샷 정확도가 높아져 더 많은 버디를 잡게 됐다”고 설명했다.

2019시즌 정규투어 데뷔 후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던 임희정은 올 시즌에도 같은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임희정은 “대회를 치르면서 몸이 풀리고 경기력이 올라와서 그런지 하반기 성적이 잘 나온다”며 “최근 분위기가 좋은 만큼 올 시즌도 잘 마무리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 남은 3개 대회에서 1승 이상을 거두는 걸 목표로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임희정은 지난 24일 막을 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연장 끝에 고진영(26)에게 아쉽게 패한 기억도 지웠다고 밝혔다. 임희정은 LPGA 투어 첫 우승은 다음으로 미뤘지만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보기 없이 버디 22개를 기록, 골프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줬다.

그는 “우승을 놓쳤다는 아쉬움이 없다면 거짓말”이라면서도 “72홀 노보기, 22개의 버디 등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한 만큼 후회는 없다. LPGA 투어에 가기 위해서 어떤 부분이 부족한지 알게 된 소중한 경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은 아니지만 언젠가는 꼭 LPGA 투어에 가고 싶다는 확신이 생겼다”며 “KLPGA 투어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보여준 뒤 LPGA 투어 진출을 노려보겠다”고 덧붙였다.

임희정은 28일부터 나흘간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리는 KLPGA 투어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억원)에서 올 시즌 2승에 도전한다. 그는 “현재 샷과 퍼트 감이 좋은 만큼 첫날부터 자신 있게 치려고 한다”며 “변수는 바람이라고 생각한다. 바람에 맞서 싸우기보다는 이용하는 영리한 플레이로 승부를 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임희정. (사진=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