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아이이노베이션 대해부]③“올해 유니콘 상장 목표”

성장성 특례에서 유니콘 특례 상장으로 선회
모든 기술 평가에서 ‘A’...상장 예심 곧 신청
“재무적 안전성 확보, 주주에게 보답하는 회사 될 것”
  • 등록 2022-04-01 오전 10:43:41

    수정 2022-03-29 오전 10:43:09

이 기사는 2022년3월28일 12시45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페이지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데일리 김진호 기자]“설립 후 처음으로 코스닥 상장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최종 서류 작업을 완료해 예비심사(예심)를 상반기 중 청구하고 연내 상장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아이이노베이션 설립자인 장명호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최근 이데일리와 만나 “예심 신청을 위해 지금까지 이뤄낸 성과와 차기 사업 내용 등을 총체적으로 되짚어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아이이노베이션 설립자인 장명호 최고과학책임자(CSO).(제공=지아이이노베이션)


2017년 설립된 융합단백질 기반 신약개발 전문 기업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지난해 2월 성장성 특례 상장을 시도하며 전문평가기관 3곳의 기술평가를 받았다. 모두 ‘A’로 통과했다.

하지만 회사 측은 더 성공적인 기업공개 (IPO)를 위해 유니콘 특례 상장을 시도하기로 방향을 선회했다. 유니콘 특례 상장 제도는 한국 거래소가 기술평가를 간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4월에 만들었다. 이 제도에 따라 코스닥에 입성하려는 기업은 IPO에서 시가총액 5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측돼야 한다. 여기에 해당될 경우 단 한 곳에서만 기업평가를 받으면 된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지난해 11월 유니콘 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평가도 A를 받아 그 문턱을 넘어섰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회사 측은 상반기 내로 최대한 상장 예심을 청구할 예정이다. 연내 코스닥 입성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장 CSO는 “그동안 신약 후보물질을 찾아 기술이전 하는 등 회사의 기초 체력을 다졌다”며 “우리와 관계사인 지아이셀 등 융합단백질과 세포치료제 관련 전문성을 알아보고 찾아오는 투자자들이 많다”고 말했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GI-101(면역관문억제제)’, ‘GI-301(아토피피부염등 알레르기질환 치료제)’ 등 핵심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 측은 2019년 중국 제약사 심시어에 GI-101의 중국 판권을 9000억원 규모로 기술이전했고, 현재 미국과 한국 등에서 GI-101에 대한 임상 1/2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임상에는 ▲12가지 고형암에 대한 GI-101 단독임상 ▲미국 머크(MSD)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 병용임상 등이 다양하게 포함됐다. 이밖에도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의 ‘임핀지(성분명 더발루맙)’ 병용임상도 올해 중 개시할 예정이다. 이들을 진행하기 위해 회사 측은 지난해 6월 상장 전 지분투자(Pre-IPO)를 진행했다. 그 결과 1603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바 있다.

또 지아이이노베이션은 2020년 유한양행(000100)에 GI-301의 판권(일본 제외)을 1조4090억원 규모로 기술이전한 바 있다. 이 밖에도 회사 측은 대사 대사성 질환, 섬유증 등 여러 질환에 쓸 신약 후보물질을 확보해 전임상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최근 코스닥 상장 평가에서 사업의 영속성과 재무적 안전성 등의 지표에 대한 검증이 강화되는 추세다. 장 CSO는 “명확한 수치는 오는 30일 공시가 나오기까지 밝힐 수 없지만, 상당히 안전한 재무적 상태를 갖췄다고 자부한다”며 “특유의 융합단백질 설계 시스템으로 추가 파이프라인 연구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회사를 성장시키고 이를 주주들과 나눌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