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줌인]'EPL 득점왕' 亞축구 새 역사 쓴 손흥민, 진정한 월드클래스 우뚝

  • 등록 2022-05-24 오전 12:00:00

    수정 2022-05-24 오전 12:00:00

토트넘의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수여하는 골든부트를 받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토트넘의 손흥민이 리그 23호골을 성공시킨 뒤 팀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어릴 적부터 꿈꿔왔던 득점왕 트로피가 지금 내 손 안에 있다. 믿을 수 없고 정말 멋진 날이다”

‘슈퍼소니’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 선수 최초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한국과 아시아를 넘어 세계 축구사를 다시 쓴 손흥민은 진정한 ‘월드클래스’로 우뚝 섰다.

손흥민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21~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25분과 30분 연속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같은 시간 울버햄프턴과 리그 최종전에서 1골을 추가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모두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것은 역대 5번째이자 2018~19시즌 이후 3시즌 만이다.

1 : 아시아 최초 유럽 빅리그 득점왕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은 여러 면에서 최초라는 기록을 세웠다. EPL은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수준 높은 프로축구 리그로 인정받는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최근 5시즌간 유럽 대항전 성적을 기반으로 리그 수준을 평가하는 UEFA 리그 계수를 발표한다. EPL은 4월 9일 기준 103.783점으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94.855점)를 제치고 단연 1위다. 2021~22시즌만 보더라도 역시 1위(18.142점)다.

그런 리그에서 손흥민이 득점왕을 차지했다는 것은 세계 축구사에 길이 남을 큰 사건이다.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5대 빅리그를 통틀어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이란 국가대표 공격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2017~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서 21골을 넣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1부리그 득점왕에 오른 적은 있다. 하지만 네덜란드 리그는 빅리그에 포함되지 않는다.

0 : No 페널티킥…오로지 필드골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이 더 대단한 것은 페널티킥 득점이 없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오로지 필드골로만 23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페널티킥을 해리 케인이 전담한다. 케인은 이번 시즌 17골 가운데 4골을 페널티킥으로 챙겼다. 손흥민과 함께 공동 득점왕을 차지한 살라도 23골 중 5골이 페널티킥이다.

만약 케인이 독차지했던 페널티킥 가운데 1~2개만이라도 손흥민이 찼다면 득점왕 순위는 달라졌을 것이다. 게다가 올 시즌 토트넘이 얻은 페널티킥 가운데 상당수는 손흥민이 상대 파울을 유도한 것이었다.

하지만 개인기록보다 항상 팀을 우선시하는 손흥민은 페널티킥 욕심을 한 번도 드러낸 적이 없다. 케인이 누구보다 페널티킥을 잘 찬다는 것을 인정했고 골을 성공할 때마다 가장 기뻐했다.

손흥민에 앞서 역대 EPL 득점왕 중 페널티킥 득점이 하나도 없던 선수는 총 9명이다. 앤디 콜(1993~94·34골), 드와이트 요크, 지미 플로이드 하셀바잉크(이상 1998~99·18골), 티에리 앙리(2004~05·25골), 디디에 드로그바(2006~07·20골), 니콜라스 아넬카(2008~09·19골), 디미타르 베르바토프(2010~11·20골), 루이스 수아레스(2013~14·31골), 사디오 마네(2018~19·22골)였다.

23 : 팀 전체만큼 혼자 책임진 득점

올 시즌 손흥민이 기록한 23골은 본인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득점 기록이다. 동시에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1985~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세운 한국 축구 선수의 유럽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골(17골) 기록도 훌쩍 뛰어넘었다.

2010년 함부르크에서 독일 분데스리가에 데뷔한 뒤 레버쿠젠(독일)을 거쳐 2015년 토트넘에 입단한 손흥민은 EPL에서 통산 91골을 기록 중이다. 이적 첫 시즌인 2015~16시즌(4골)을 제외하고 6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매년 득점 페이스를 끌어올리더니 이번 시즌 처음으로 20골 이상을 기록했다.

특히 손흥민의 득점은 노리치시티의 이번 시즌 전체 골 수와 같다. 노리치시티가 올 시즌 최하위 팀이기는 하지만 선수 한 명이 혼자 특정 팀 전체 득점 만큼 책임졌다는 것은 대단한 기록이 아닐 수 없다.

참고로 올 시즌 EPL에서 터진 총 골 수는 1071골이며 가장 골이 많은 팀은 99골의 1위 맨체스터 시티였다.

EPL 내 국가별 득점을 놓고 보면 손흥민의 23골은 스코틀랜드 선수 29명이 합작한 21골을 뛰어넘는다. 네덜란드 국적 선수 17명, 아르헨티나 국적 선수 9명이 각각 기록한 15골 보다도 훨씬 많다. 물론 포지션이 다른 만큼 단순비교는 무리지만 손흥민 한 명이 이번 시즌 EPL에 미친 영향이 얼마나 컸는지 엿볼 수 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 공격수 출신의 축구해설가인 가브리엘 아그본라허는 “양발을 가리지 않고 골을 넣는 손흥민이 만약 맨체스터 시티나 리버풀에서 뛰었다면 25~30골은 넣었을 것”이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4 : 월드컵 아시아 선수 개인 최다 득점 기록

최고의 시즌을 마무리한 손흥민은 이제 오는 11월에 개최되는 카타르 월드컵을 정조준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또 하나의 새 역사를 추가하고자 한다. 바로 아시아 선수 월드컵 개인 최다 득점 기록이다.

앞서 출전한 두 차례 월드컵에서 3골을 넣은 손흥민은 박지성, 안정환과 함께 한국 선수 월드컵 최다 득점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내친김에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절정의 골 감각을 이어간다면 혼다 케이스케(일본)가 보유한 아시아 선수 월드컵 최다 득점(4골)도 뛰어넘을 수 있다.

한국 축구는 역대 가장 강력하고 압도적인 ‘필살 무기’를 갖고 월드컵에 나선다. 지금의 손흥민은 무림 세계에서 무엇이든 벨 수 있는 ‘천하제일검’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아무리 대단한 보검이라도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면 소용없다. 손흥민이 위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팀을 완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날 6월 A매치에 나설 국가대표 소집 명단을 발표하면서 손흥민에게 축하의 말을 전했다. 그는 “손흥민이 득점왕을 차지한 것은 대단한 성취다”면서 “모두가 축하하고 있고 손흥민 본인과 토트넘, 한국 축구에 모두 중요한 일이다”고 함께 기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