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독에 빠지는 청춘...알코올 중독 입원환자 10명 중 1.5명이 청년층

  • 등록 2022-09-25 오전 12:03:02

    수정 2022-09-25 오전 12:03:02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2030세대들이 ‘술독’에 빠지고 있다. 좁아진 취업 문턱과 코로나19, 침체된 경기 등으로 인한 불안한 심리와 그 스트레스에 가장 쉽게 대응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음주를 하다가 결국 병원을 찾고 있다.

입원환자 100%가 알콜중독 환자인 다사랑중앙병원 통계에 따르면 ▲2021년(1월~9월) 20~30대 입원환자 103명 ▲2022년(1월~9월) 입원환자 20~30대 153명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특히 코로나19 유행 시기였던 2020년에는 20~30대 입원환자가 무려 187명에 달했다.

알콜중독이 중년층이 다수일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상과 달리, 실제 알콜중독 입원환자 10명 중 1.5명은 청년층인 셈이다. 더 큰 문제는 알코올 중독자 절반 이상이 치료가 필요한 임상적 우울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를 살펴보면,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7년 68만 169명에서 2021년 91만 785명으로 4년 새 33.9%나 크게 늘었다. 무엇보다 20~30대 우울증 진료 환자 비율은 같은 기간 45.7% 급증해 우울증 환자 10명 중 3~4명이 청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술과 우울증은 어떤 영향이 있는 것일까. 반복적인 음주를 하면 알코올이 뇌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의 분비를 억제해 우울한 감정에 빠지기 쉬운 조건이 된다. 또한 우울한 기분을 해소하기 위해 다시 술을 마시는 악순환이 지속되다 보면 반복되는 술 문제로 인해 가족과 멀어지거나 사회적으로 고립되는 경우도 발생한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최강 원장은 “무조건 술을 많이 마셔야만 알코올 의존증이 생기는 것이 절대 아니다”라며 “소량이라도 꾸준히 매일 마시면 술에 대한 내성이 생겨 결국 알코올 의존증으로 발전하게 된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부정적 감정 조절 능력을 제대로 다스리기 위해선 술이 아닌 운동이나 취미활동 등 다른 대처 방식을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라며 ”그래도 술을 끊기 힘든 상황이라면 하루라도 빨리 가까운 지역 중독관리지원센터나 전문병원을 통해 도움을 받길 바란다“고 조언을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