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탄생”·“우즈 같은 세리머니”…김주형 맹활약에 찬사 쏟아졌다

프레지던츠컵 셋째날 포섬·포볼 매치 2전 전승 '맹활약'
포볼 매치 16m 이글 이어 끝내기 버디로 극적 승리
주먹 펌프·모자 바닥에 내던지는 세리머니에도 열광
"스타가 탄생했다!" PGA 투어·미국 현지 매체 기대감↑
  • 등록 2022-09-26 오전 12:00:00

    수정 2022-09-26 오전 12:00:00

김주형이 25일 열린 프레지던츠컵 셋째날 포볼 매치에서 승리를 이끈 뒤 포효하고 있다.(사진=AP/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스타 이즈 본(스타가 탄생했다).’, ‘타이거 우즈가 생각나는 세리머니.’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유럽 제외)의 남자 골프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 셋째 날 맹활약한 김주형(20)을 향해 찬사가 쏟아졌다.

김주형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2전 전승을 거두며 인터내셔널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오전 두 명이 한 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의 포섬 매치에 이경훈(31)과 함께 출전해 세계 1위 스코티 셰플러와 샘 번스를 2홀 차로 꺾은 김주형은 특히 오후에 열린 포볼 매치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두 명의 선수가 각자의 볼로 플레이해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 매치에서 김시우(27)와 팀을 이룬 김주형은 패트릭 캔틀레이·잰더 쇼플리에 극적으로 1홀 차 승리를 거뒀다.

미국 골프채널은 김주형을 조명하는 기사에서 “스타가 탄생했다”며 “김주형이 젊음의 활기로 인터내셔널 팀에 불을 붙였다”고 전했다.

김주형은 포볼 매치 11번홀(파4)에서 16m 이글을 잡으며 끌려가던 분위기를 바꿨고, 18번홀에서 2번 아이언으로 두 번째 샷을 해 핀 3m 거리에 붙였다.

모든 선수와 관중이 자신을 지켜보는 압박감 속에서 버디 퍼트를 홀컵에 집어넣은 김주형은 쓰고 있던 모자를 바닥에 내던지며 포효하는 등 마음껏 기쁨을 표현했다. 이는 인터내셔널 팀에 에너지를 가져오려는 ‘막내’의 계산된 행동이기도 했다.

이런 김주형의 패기 넘치는 세리머니는 프레지던츠컵의 또 다른 재미 요소다. 골프채널은 “이미지를 의식하고 진지한 프로들로 넘쳐나는 투어에서 김주형의 젊은 활기는 신선한 변화였다”며 “소셜 미디어에서도 김주형의 세리머니가 ‘밈’으로 이어졌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이 매체는 “2008년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우승 퍼트에 성공한 뒤 모자를 던지며 기뻐한 타이거 우즈를 연상시키는 세리머니였다”고 덧붙였다.

김주형의 끝내기 버디에 무릎을 꿇은 쇼플리도 우즈를 떠올렸다. 그는 “김주형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가 타이거 우즈인 걸로 알고 있다”며 “우즈의 주먹 펌프 세리머니가 조금 더 열광적이긴 하지만 김주형도 세리머니를 통해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굉장한 골프를 했다”면서 “경기 전반적으로 놀라운 샷들을 해냈다”고 패배를 인정했다.

김주형이 마지막 18번홀 버디 퍼트가 컵에 떨어지는 걸 지켜보며 팀원들에게 달려가고 있다.(사진=AP/뉴시스)
이번 대회 최연소 출전자인 김주형은 팀 동료로부터 든든한 지지를 받고 있다. 트레버 이멀먼(남아공) 인터내셔널 팀 단장은 “김주형은 우리 스포츠에 엄청난 선물”이라며 “세계적인 슈퍼스타가 될 능력을 갖추고 있다. 그의 성격과 마인드, 배짱, 팀을 대표하는 마음을 이번 기회를 통해 제대로 알게 됐고 나는 엄청난 팬이 됐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멀먼 단장은 지난 7월 디오픈 연습 라운드에서 김주형을 처음 만났고 번호를 교환한 뒤 인터내셔널 팀 합류에 대한 이야기를 일찌감치 건넸다고 한다. 김주형은 다음 달인 8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을 차지하며 당당하게 인터내셔널 팀에 자동 선발됐다. 결국 이번 대회 인터내셔널 팀 최고스타로 떠오르며 이멀먼 단장의 눈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그밖에도 현지언론들은 “한 편의 서사시를 쓰며 인터내셔널 팀에 희망을 불어넣었다”(PGA 투어), “마법 같은 하루”(골프닷컴) 등 김주형을 향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반면 수월한 승리를 예상했던 미국은 의외의 일격을 맞았다. 미국 팀의 화제의 중심에도 김주형이 있었다. 미국 선수들은 김주형을 인터내셔널 팀의 ‘심장부’로 칭했다. ‘그가 싱글 매치에서 미국 팀 1번 주자인 저스틴 토머스와 맞서야 한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토머스도 “그렇게 되기를 바랐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날 발표된 대진표 결과, 김주형은 26일 최종 라운드 1대1 싱글매치 12개 경기 중 10번째 순서로 출전해 맥스 호마와 맞붙는다. 골프채널은 “미국이 우승컵을 확보하는 데 4.5점만 획득하면 되기 때문에 김주형의 경기가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이라며 대진표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