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마켓in]삼호그린인베스트, 투자 벤처 순항에 `미소`

20억 투자 켐포트, 美 아마린서 330만달러 유치
심혈관치료제 원료의약품도 공급
  • 등록 2011-06-22 오전 10:10:00

    수정 2011-06-22 오전 10:10:00

마켓in | 이 기사는 06월 20일 11시 40분 프리미엄 Market & Company 정보서비스 `마켓in`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이데일리 김세형 기자]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가 올초 투자한 바이오 벤처가 상당한 성과를 내면서 미소짓고 있다.

20일 벤처캐피탈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 바이오벤처 켐포트는 미국 제약품기술사업화회사 아마린(Amarin)과 원료의약품 공급과 함께 최대 880만달러의 투자 유치 계약을 체결했다. 아마린은 나스닥 상장회사로 현재 시가총액은 2조5000억원 가량이다. 켐포트는 아마린으로부터 우선 330만달러의 투자 자금을 받고 원료의약품 공급을 위한 설비증설에 나서게 된다.

켐포트는 지난 2001년 대기업 생명연구소 출신들이 설립한 회사로 지난 2004년 미 FDA가 심장질환 예방효과를 인정하면서 각광받고 있는 오메가-3에 특화돼 있다. 오메가-3 고순도 분리정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다.

덕분에 미국 최대 임산부비타민전문제약사인 KV파마슈티컬(KV Pharmaceutical)과 오메가-3 독점계약을 체결해 지난 2008년 120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지난해에는 미국의 대형 제네릭 회사와 심혈관 치료제의 원료의약품 생산계약도 체결했다.

잇단 계약을 통해 회사 기술을 인정받은 것이 아마린과의 계약으로 연결된 셈이다. 켐포트는 순도 96% 이상의 오메가-3인 `에파델(EPADEL)`을 아마린이 신약으로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심혈관치료제 `AMR101`에 원료의약품으로 공급하게 된다. 설비증설과 미 FDA 검사를 거쳐 2013년부터 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계약서상 보장 공급 금액은 최소 750만달러(최대 1500만달러)로 AMR101의 성과에 따라 그 이상으로 확대될 가능성 역시 충분하다.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오메가-3를 효율적으로 분리정제할 수 있는 회사는 세계적으로 5개 내외밖에 안된다"며 "켐포트는 내년부터 대형 제네릭회사와 아마린에 대한 원료의약품 공급이 본격 발생하면서 오메가-3 관련 건강기능식품에서 원료의약품회사로 변신하는 한국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는 지난 4월 자사가 운용하는 MIFAFF-삼호그린 녹색성장 투자조합 제5호를 통해 8배수로 20억원을 투자했다. 아마린은 330만달러를 14∼15배수로 투자하게 되며 8%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삼호그린에 앞서 인터베스트신성장조합이 지난해 12월 8배수로 30억원을 투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