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MBC "`압구정백야` 임성한 작가와 앞으로 계약하지 않을 것"

  • 등록 2015-04-23 오전 12:00:24

    수정 2015-04-23 오전 12:00:24

MBC 일일 드라마 ‘압구정 백야’(사진=MBC)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MBC가 이른바 ‘막장 드라마’ 논란을 불러온 일일드라마 ‘압구정 백야’의 임성한 작가와 앞으로 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2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등에 따르면 장근수 MBC 드라마본부장은 이날 열린 방심위 방송심의소위원회에서 “드라마 작가들은 현재작이 끝날 때 차기작 계약을 하는데 (임성한 작가와) 현재 계약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계약을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방심위는 이날 방송소위를 통해 2월 방송된 ‘압구정 백야’의 5개 회차 분의 심의를 진행했으며 그 내용 일부가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상 윤리성과 폭력묘사, 품위 유지 조항 등을 위반했다며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의결했다.

방송소위에 참여한 위원 5명 가운데 4명은 해당 회차분의 ‘프로그램 중지’를, 나머지 1명은 ‘주의’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방심위가 5월 초 전체회의에서 ‘프로그램 중지’를 의결하면 문제의 내용을 수정하지 않는 한 해당 회차분의 재방송이나 다른 케이블TV에 판매할 수 없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