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조현, 노출의상 논란…“주최 측이 준비한 옷, 다른 의도 없다”

  • 등록 2019-06-18 오전 12:10:00

    수정 2019-06-18 오전 12:10:00

조현이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 행사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 속 캐릭터 ‘아리’로 변신해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걸그룹 베리굿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7일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조현이 착용한 의상은 주최 측에서 준비한 의상이다. 이번 행사를 위해 주최 측과 충분한 협의를 거쳤고, 주최 측에서 게임 캐릭터를 표현하고자 하는 조현을 생각해 마련해준 의상이다.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게임 캐릭터를 표현하고자 한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다”며 “과한 해석은 자제해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현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해 파격적인 의상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게임돌림픽’은 게임을 즐기는 아이돌 스타들의 게임 실력을 겨루는 아이돌 e스포츠 대회다.

조현은 인기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속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해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했다. 조현은 아리를 표현하기 위해 수영복을 연상시키는 밀착 의상을 입고 가터벨트를 착용했다. 여기에 보라색 털을 엉덩이에 붙였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선 의견이 분분했다. “게임 행사에 맞는 의상을 입었다”는 의견과 함께, 일각에서는 “선정적이다”, “아이돌 가수에게 과한 옷을 입혔다” 등의 반응도 나왔다.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속 캐릭터 ‘아리’. (사진=리그 오브 레전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