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이후 증가하는 '갑상선암' ...갑상선 건강 지키려면?

갑상선에 대한 인식은 높아졌지만, 여전히 건강관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정기적인 검사만으로도 예방 및 조기 발견을 통해 건강 지킬 수 있어
  • 등록 2019-06-26 오전 12:04:05

    수정 2019-06-26 오전 12:04:05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한 때 국내외 유명 스타들의 갑상선 투병 고백이 이어지면서, 갑상선 질환에 대해 대중들의 인식은 이전과 비교해 많이 상승했다. 하지만 인식이 늘어난 것에 비해 갑상선 건강 관리는 그리 개선된 것이 없어 보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2013년에서 2017년까지 5년간의 ‘갑상선암’ 환자를 분서한 결과를 보면, 2013년 28만425명이었던 환자 수는 2017년 34민1,155명으로 21.7%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 같은 증가세에는 40대 이후의 인구들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는데, 19세 이하, 20대, 30대의 갑상선암 증가율은 각각 1.5%, 5.4%, 0.1%로 미비했던 반면, 40대는 11.3%, 50대는 17.2%, 60대는 53.1%, 70대 이상은 56.5%의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

성별로는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2017년을 기준 여성 환자의 수는 281,007명으로 60,148명에 그친 남성 환자들 보다 약 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나 여성일수록 갑상선 건강에 더욱 많은 관심과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갑상선 암은 치료 예후가 좋고 생존율 역시 높다 보니 흔히 ‘착한 암’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고 있다. 이에 많은 이들이 경각심을 낮추고 방심 할 수 있는데, ‘착한 암’이라는 것은 어디까지나 다른 암과 비교했을 때의 이야기일 뿐 우리 몸에 생긴 암이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리 없다.

특히, 젊은 연령층의 경우 세포의 활성도가 활발한 만큼 예상외로 암의 진행속도가 빠르거나 주변 기관으로 전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주의해야 한다. 따라서, 질환이 발생하기 전에 미연에 예방 혹은 조기 발견을 통한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갑상선 암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 중 하나는 정기적인 검진이다. 갑상선 암의 발생이 급격히 증가하는 40대 이후의 인구라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혹은 직장을 통해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받는다. 이 때 검진 항목을 추가하여 갑상선을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갑상선 암을 예방하거나 조기 발견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정홍규 세란병원 외과 과장은 “갑상선 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자가진단법 등도 온라인 상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는데, 이를 따라해보고 자신에게는 문제가 없다며 방심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하지만, 전문가의 진단이 아닌 자가진단만으로는 분명히 한계가 있으며, 특히, 갑상선은 문제가 생겨도 초기에는 증상이 없기 때문에 별 이상이 없어 보인다고 해서 관리를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갑상선 암은 갑상선에 발생하는 질환 중 하나일 뿐이며, 암 이외에도 국내 많은 연예인들에게서 나타났던 갑상선기능항진증, 갑상선기능저하증 등 갑상선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다른 질환들이 있는 만큼 갑상선에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주저 없이 전문의를 찾아 진료 받는 것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