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골목식당’ 백종원, 서산 해미읍성 긴급점검 “고기뱉고 나와”

  • 등록 2020-05-30 오전 12:10:00

    수정 2020-05-30 오후 3:52:52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서산 해미읍성 긴급 점검이 진행된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27일 방송 말미에는 다음주 ‘2020 여름특집 서산 해미읍성 긴급점검’편이 예고됐다. 과거 백종원이 극찬했던 서산더미 불고기집을 비롯해 골목식당 최초의 곱창집, 장금이집으로 불린 돼지찌개집이 초심을 잃지 않고 있는지 확인하는 장면이 담겼다.

백종원은 “장금이집은 원래 잘하는 집이라 잘하고 있을 것 같다”고 말하는 등, 기대감을 보이며 과거 솔루션을 제공했던 식당들의 점검에 나섰다. 이어 손님으로 가장한 제작 스태프가 비밀리에 불고기집을 방문한다.

식당에서 한 스태프는 “TV에 나온 사장님은 안 계시느냐”고 물었지만 사장님은 보이지 않았다. 또 메뉴판에 적힌 것과 달리 소(小) 크기로는 주문이 되지 않았다. 이어 스태프들은 음식을 맛보며 “어떻게 먹어야 할지 모르겠다”, “당면이 거의 고무줄이다” 등 혹평을 내놓았다. 급기야 씹던 음식을 뱉고 마는 충격적인 모습까지 포착됐다.

상황을 지켜보던 MC 김성주는 “작가가 고기를 뱉고 나왔다”, “폭풍전야다”라고 전해 긴장감을 높였다.

서산 해미읍성 골목의 긴급점검 결과는 오는 6월 3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