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84 0.22 (+0.01%)
코스닥 1,029.46 7.84 (+0.77%)

에이프릴 나은 "고영욱에 성XX 당하고 싶어" 글 '합성'

  • 등록 2021-03-02 오전 12:02:02

    수정 2021-03-02 오전 7:10:57

에이프릴 이나은. (사진=뉴스1)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 측이 과거 성범죄자 고영욱을 언급했다는 글에 대해 “합성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왕따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나은 과거 발언’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2003년 작성된 글로 이나은으로 지칭된 인물이 대화를 나누던 지인에게 “너도 고영욱한테 성폭행 당하고 싶어?”라는 댓글을 남겼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해당 캡처 사진은 합성된 사진이다. 오래전에 확산했던 사진이 다시 확산 중이다”라고 한 매체에 전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밑에 다른 댓글도 있던데 다 합성인가?”, “합성이길 바란다”, “합성 근거는? 원본은 어디에 있나”, “전문가 의견 듣고 싶다”, “합성해서 유포했다면 법적으로 처벌해라” 등 의견을 냈다.

한편 그룹 룰라 출신 고영욱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서울 자신의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총 5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거나 강제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대법원은 지난 2013년 12월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판결했다. 출소 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3년, 신상정보 공개 5년 명령도 내렸다. 이후 고영욱은 2015년 전자발찌를 찬 채 서울남부교도소에서 만기 출소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