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MS가 18조 들여 AI기업 인수 나선 배경은?…헬스케어 시장이 타깃

애플 '시리' 개발사 뉘앙스 18조원에 인수 논의
몇년간 적자 뒤 헬스케어 집중…기업가치 3배 뛰어
헬스케어 눈독들이던 MS가 지난해 12월 인수 제안
타이밍도 MS의 편…규제당국 감시 피해 공격적 M&A
  • 등록 2021-04-13 오전 12:00:00

    수정 2021-04-13 오전 12:00:00

마이크로소프트가 AI 기업 뉘앙스를 18조원에 인수하는 역대급 M&A를 추진 중이다(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인공지능(AI) 기업인 뉘앙스(Nuance) 인수를 추진 중이다. 인수금액은 160억달러(한화 17조 9280억원)에 달할 것이란 관측이다. 거래가 성사되면 지난 2011년 영상통화업체 스카이프를 85억달러에 인수한 것보다 규모가 크고, 2016년 262억달러에 인수한 링크드인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MS가 역대급 인수합병(M&A)에 나선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MS 18조원 들여 애플 ‘시리’ 만든 AI기업 인수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의 뉘앙스 인수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빠르면 12일 인수발표가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양사가 논의 중인 인수 가격은 160억달러(약 17조9280억원)로 주당 56달러 수준이다. 지난 9일 종가 45.58달러보다 23% 프리미엄을 반영한 금액이다.

수년간 적자에 시달리던 뉘앙스는 헬스케어 분야에 집중한 뒤 기업가치가 3배로 늘었다(사진=AFP)


뉘앙스는 애플의 AI 비서 ‘시리’ 초기 개발에 참여한 업체 중 하나다. 미국 복합기 업체인 제록스에서 1992년 분사한 뒤 음성인식 서비스 업체로 변모했다. 의료와 통신, 자동차, 금융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할 수 있는 ‘컨버전스 AI’가 뉘앙스의 주무기다.

이후 뉘앙스는 공격적으로 M&A에 나섰다. 음성인식 솔루션회사 블링고와 스와이프 등을 인수해 MS 본사가 위치한 시애틀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후에 뉘앙스는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 몇 년간 적자에 시달렸으며 지난해 순이익은 2900만달러에 그쳤다. 2018년 20억달러를 정점으로 뉘앙스 매출은 4분기 연속 줄었다.

뉘앙스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추진했다. 성장 모멘텀을 마련하기 위해 사업을 축소하고 전문 분야에 집중하기로 한 것이다. 뉘앙스가 집중한 분야가 헬스케어다. 뉘앙스는 병원과 의사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을 중심으로 사업을 재구축했다. 지난 2월에는 음성인식으로 의사 대신 진료기록을 남겨주는 음성비서 스타트업 세이카라를 인수했다. 이후 뉘앙스 주가는 지난해 3월 저점 대비 3배 가까이 올랐고 시가총액은 130억달러로 늘었다.

MS가 개발한 통합 비주얼증강(IVAS) 시스템을 적용한 홀로렌즈2. (사진=AFP)
헬스케어 시장 공략나선 MS 뉘앙스 눈독

뉘앙스의 성장은 헬스케어에 집중 투자하던 MS의 눈에 들어왔다. MS도 병원과 의사들에게 더 많은 클라우드 소프트웨어를 판매하고 의료 경력이 있는 임원을 채용하는 등 의료 분야에 진출을 시도해 왔다. 뉘앙스와도 2019년부터 임상의와 환자의 대화 내용을 전자 건강기록에 통합하도록 하는 AI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협력해온 터다. 공교롭게도 MS 보스턴 지역 사무소 중 한 곳은 뉘앙스 본사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 MS는 작년 12월 뉘앙스에 인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가 이뤄질 경우 AI 분야에서 알파벳의 구글·아마존 등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MS에 힘을 실어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현재까지 MS는 다른 업종에 비해 헬스케어 산업에서 뒤처졌다는 평가를 받지만, 뉘앙스를 인수할 경우 음성인식 AI 시스템을 강화해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증권 애널리스트는 “뉘앙스 인수는 MS에 트로피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규제당국의 시야에서 비껴나 있는 점도 MS에는 기회다. 미 의회는 지난해부터 애플과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4개 거대 정보기술(IT) 기업이 경쟁업체들을 인수해 시장 경쟁을 방해하는 불공정행위를 저지른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MS는 감시 대상에서 빠져 있다.

20년 전 미 법무부가 같은 혐의로 MS를 제소한 뒤 2002년 합의로 사건이 마무리된 바 있어서다. 규제당국의 칼날을 피해 MS는 기업 인수를 계속하고 있다.

특히 MS는 AI와 오픈소스 개발, 게임 분야에서 활발하게 M&A를 진행 중이다. 향후 클라우드 서비스 판매의 핵심 동력이 되는 지적재산과 인재 확보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2018년에는 소스코드 공유서비스 깃허브를 75억달러에 인수했으며 지난 3월에는 ‘엘더스크롤’, ‘폴아웃’ 등 인기 게임 시리즈를 선보인 게임업체들을 보유한 게임사 제니맥스를 사들였다.

MS의 공격적인 M&A는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MS가 M&A 전쟁에 돌입했다”며 “앞으로 12~18개월에 걸쳐 지속적으로 M&A에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