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박용진 "남의 'X파일' 관심 없어…우왕좌왕 지도부에 실망"

"경선 연기 논란으로 6월 다 보내…지도부에 실망"
  • 등록 2021-06-23 오전 12:01:18

    수정 2021-06-23 오전 12:01:18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X파일’ 논란을 두고 “남의 X파일 같은 것을 뒤지고 있을 시간이 없다”고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이날 방영된 시사저널TV ‘시사끝짱’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최대 적은 윤석열 본인이지 장모나 부인이 아니다”며 “(윤 전 총장의) 정치적 비전을 검증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대통령의 자격을 갖췄는지 여부를 윤 전 총장 본인에게 직접 확인하고 싶어 한다”며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정책도 비전도 준비된 것 없이 피해 다니고만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본인이 무엇을 준비했는지 직접 말한 게 있는가. 저런 식으로 행보를 계속하면 대통령 할 자격도 없다”면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역량이 전문가들 몇 시간 만난다고 쌓이나. 윤 전 총장이 서초동에서는 단단했을지 몰라도 여의도의 문법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정치 입문을 앞두고 X파일 논란으로 대변인의 급작스러운 사퇴 등 연이은 악재를 만난 윤 전 총장의 상황을 두고 “대선 링에 오르려다 줄에 걸려 고꾸라진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링에 올라 출마 선언을 할때 한 시간이면 밑천이 드러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는데 지금 보니 한 시간도 많이 드린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같은 날 박 의원은 YTN뉴스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대선 경선 연기 논란으로 시간을 보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박 의원은 “당 지도부가 세를 과시하는 정치인들에게 원칙 없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면 국민의 신뢰가 떨어질 것”이라며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대권 주자들 역시 경선 날짜만 붙잡고 있을 것이 아니라 정권 재창출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치열한 능력 경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이 청년들에게 실망을 줬던 ‘내로남불’과 ‘아전인수’식의 정치를 했던 부분을 반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세대교체를 이룬다며 2030 민심도 따라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 기대했던 것이 있으니 실망도 있는 법”이라며 “국민들에게 불신을 받았던 모습을 털어내고 다시 시작한다면 국민의 신뢰를 다시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3위로 올라선 것을 두고 “이준석 당 대표가 야당 당 대표 경선 과정에서 출마를 했고 도전하는 용기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지지층과 국민들께서도 민주당의 변화를 요구한다. 그 지점에서 박용진이 용기를 내고 앞장서고 하니 지지를 보내주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