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플방지] 조선일보, 박성민 '쩜오'가 진짜 그 쩜오였나

'조국 부녀 삽화' 논란 이어 '박성민 쩜오'까지
"실수 인정" 사과에도 "믿을 수 없다"
'윤리규범 가이드라인' 무색
  • 등록 2021-06-26 오전 12:01:00

    수정 2021-06-26 오전 12:01: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구글, 네이버에 ‘쩜오’ 검색하니 성인 인증하라고…”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조국 법무부 전 장관 부녀의 삽화를 성매매 관련 기사에 사용해 논란을 빚은 조선일보를 비난한 데 이어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을 ‘쩜오급’이라고 표현한 점을 문제 삼았다.

조선일보는 22일 페이스북에 박 비서관 임명 기사를 올리며, 청와대가 25세의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은 1급 상당 청년비서관으로 임명한 것에 MZ세대 비난이 들끓고 있다며 “아예 쩜오급도 하나 만들지”라고 썼다. 해당 게시물은 내려간 상태다.

사진=조선일보 페이스북
김 대변인은 “쩜오는 강남 고가의 유흥업소 텐프로(10%)에 못 미치는 15% 수준의 유흥업소를 이야기하는 은어”라며 “청와대 청년비서관에게, 한 대학생에게, 여성에게 할 수 없는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맹폭에 나섰다. 그 가운데 윤호중 원내대표는 “‘쩜오’라는 성 비하적 속언을 언급하면서 실언까지 했다”며 “이 정도면 막 가자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룸살롱 떠오르면 꼰대…‘무한도전’ 모르나?”

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조선일보에 대해 “일베(극우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 수준으로 전략하려는가?”라고 개탄했다.

그러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정 전 총리를 향해 “쩜오를 듣고 룸살롱이 떠오르면 새천년 NHK 다니던 꼰대”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요즘은 대부분 ‘무한도전’을 떠올린다. 무한도전도 일베인가?”라고 반문했다.

과거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박명수는 유재석이 “정말 본인이 2인자라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묻자, “점오(1.5)”라고 답한 장면을 내세운 것이다.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처음 문제를 제기한 김 대변인의 페이스북 계정 댓글에도 “난 무한도전이 먼저 떠올랐다”며 ‘꼰대’라는 반응이 적잖이 보였다.

그러자 김 대변인은 “제가 엄호한 게 박성민이라 그런 것은 아닌가? 저도 무한도전 애청자였다”며 “박성민의 1급 진급을 비난하는 기사 소개에 ‘쩜오급’이 나오는 게, 1급 대신 1.5급을 만들자고 하는 게 맥락에 맞는지, ‘박성민 너는 쩜오에 어울리는 애야’라고 하는 게 맥락에 맞는지 생각해보고 적은 글”이라고 대댓글을 남겼다.

김 대변인은 또 다른 댓글로 “이번 일 이후 남초 커뮤니티에서 박성민을 쩜오에나 나갈 사람이라 비난하는 글을 보아 쩜오로 찍어서 놀린다는 걸 알았다”며 “구글에 검색해보니 상위 노출에 쩜오 가게들이 뜨고 네이버에선 성인 인증하라고 떠서 상당수 사람이 쩜오를 그런 식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명수의 쩜오일 수도 있겠으나 저는 중의적으로 쓴 상황으로 봤다”고 강조했다.

“실수? 더 이상 믿을 수 없다”

조선일보의 ‘쩜오’ 표현과 같은 논란이 처음이었다면 이런 의심의 눈초리도 받지 않았을 거다.

조선일보는 지난해 조 전 장관 딸 관련 기사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충분히 거치지 않았다”며 사과한 뒤, 23일 성매매 언급 기사에 조 전 장관 부녀의 삽화를 사용해 두 번째로 사과했다.

이어 지난해 외부 필진의 칼럼에 사용한 문재인 대통령 삽화를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사건 관련 기사에 4차례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쯤 되니 조선일보가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해도 “믿을 수 없다”, “의도적이다”, “악의적이다”, “상습적이다”라는 비난이 잇따르는 건 그들이 감수해야 할 몫이 아닌가 싶다.

조선일보는 2020년 10월 30일 ‘산 속에서 3000여명 모임 의혹, 인터콥 경찰 고발됐다’라는 기사에 문재인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삽화를 게재한 데 대해 사과했다 (사진=뉴스1)
이와 관련해 ‘조선일보 폐간시켜주십시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사흘 만에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점도 심상치 않은 일이다. 청원인은 해당 글에서 “예전부터 조선일보는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어버렸다. 아무리 싫어도 성매매 기사에, 진짜 어이없다”며 “더이상 조선일보 행동에 참을 수가 없다. 당장 폐간해달라”고 주장했다.

이 가운데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24일 관련 논평에서 △조선일보가 독자에게 약속한 윤리규범 가이드라인에 따라 철저하게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그 내용을 상세하게 공개할 것 △책임자 징계와 재발방지 대책을 제대로 내놓을 것 등을 요구했다.

조선일보 윤리규범 가이드라인에는 ‘사진, 몽타주, 일러스트레이션 등을 디지털로 보정했거나 변경했을 경우 보정 및 변경 내용을 명시한다’, ‘재현 이미지나 연출을 통해 사실을 왜곡하거나 과장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