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규직 폐지' 논란 노재승, "위트있게 표현한 것" 해명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선임 30대 노재승씨, 과거 "정규직 폐지론" 등 발언 논란
"일반인 시절 조금 비약해서 위트있게 표현한 것" 해명
  • 등록 2021-12-07 오전 12:20:36

    수정 2021-12-07 오전 12:20:36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과거 5.18 비판, 노동 관련 극언 등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는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노재승씨가 “정규직 폐지 주장은 위트있게 표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6일 더불어민주당 김우영 선대위 대변인은 30대 경영인으로 알려진 노씨의 과거 SNS 발언을 문제삼으며 인선 철회를 요구했다.

노씨가 SNS에 “온갖 혐오 발언과 차별조장, 왜곡된 역사관을 쏟아냈다”는 것이 김 대변인 지적이다. 실제로 노씨는 광주항쟁에 대해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 토론조차 막아버리는 그 운동”이라며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낸 바 있고, 노동 정책과 관련해서도 “나는 정규직 폐지론자로서 대통령이 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걸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민주노총 집회에 대해서는 “경찰의 실탄 사용에 이견이 없다”며 극언을 하기도 했다.
노씨가 과거 올린 SNS 글.
논란이 계속되자 노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직접 글을 올려 당시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노씨는 특히 정규직, 비정규직 문제와 관련해서는 “작은 회사지만 실제로 고용을 하면서 노동시장의 경직성에 대해서 불편함을 갖고 있었다”며 발언을 한 배경을 상술했다.

노씨는 “작은 프로젝트나 새로운 신사업을 해보고 싶을 때 매번 정규직을 여러 명 채용하며 시도하기에는 재정적 무리가 있다. 사람 한명을 고용한다는건 연봉 이상의 비용을 각오해야한다”며 고용 유연성에 대한 기대감이 정규직 폐지론을 말한 이유였다고도 주장했다.

노씨는 “이런 복잡한 감정과 고민을 바탕으로 모든 피고용인이 다 비정규직이라면 원할 때 얼마든지 고용할 수 있고 피고용인도 유연하게 이직을 하면서 커리어를 올릴 수 있지 않을까라는 단상을 바탕으로 일반인으로서 잠깐 적어본걸 이렇게까지 오독 하시냐”며 정규직 폐지 주장이 진지하게 한 말이 아니라고도 강조했다.

노씨는 YTN과의 인터뷰에서는 해당 발언이 “위트”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노씨는 “노동 시장의 고용 유연성을 조금 더 올려야 된다는 그런 입장을 당시에는 일반인이었으니까 그냥 조금 비약해서 위트 있게 표현한다는 게 그런 거였다”며 진심으로 정규직 폐지론을 주장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노씨는 “대한민국 사회에서 정규직을 철폐하면 갑자기 어떻게 하겠느냐”고 도리어 되묻기도 했다.

노씨는 “저도 직원들 고용하고 있기 때문에 해고가 자유로우면 새로운 프로젝트나 TF같은거를 간단하게 시작해 볼 때 조금 가볍게 시작해볼 수 있다. 그래서 제가 현장에서 느끼는 감정을 그냥 표현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