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주의 1분] '유퀴즈' 씹어먹은 이정재, 입담도 '월드 클래스'

  • 등록 2022-01-16 오전 8:30:18

    수정 2022-01-16 오전 8:30:18

‘유 퀴즈 온 더 블럭’(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배우 이정재가 ‘월드 클래스’ 입담으로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꽉 채웠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37회에서는 ‘베네핏이 있나요?’ 특집이 꾸며져 게임 개발자 박경재, 패션 MD 임민영, 직장인 커뮤니티 앱 대표 문성욱, 인생의 절반 이상을 톱스타로 살아온 배우 이정재가 출연해 다양한 직업군의 이야기, 그리고 그 직업들의 신선한 혜택들이 공개되며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전국 가구 5.7%를 기록했고 최고 시청률은 9.2%(닐슨코리아 기준)를 달성했다.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배우 이정재가 밸런스 게임을 하는 장면이 차지했다. MC 유재석은 “빚더미 이정재와 현재 재력의 조세호 중 누구로 살 것이냐”고 물었고 이정재는 “그냥 저로 살겠다. 요즘은 빚도 자산이다”고 유쾌한 매력을 자랑했다.

이 장면 외에도 이정재는 다수의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군대 동기인 유재석과 의외의 케미를 선사하는가 하면 예능 찐팬인 반전 모습, 절친 정우성과의 특별한 우정 등을 털어놓으며 방송의 재미를 높였다.

유쾌한 매력 뿐만 아니라, 그동안 알지 못했던 배우 그리고 사람 이정재의 모습도 꺼내보였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이 역사적인 기록을 달성하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모은 것에 대한 행복한 마음과 부담을 털어놨다. 이정재는 앞으로의 작품 활동에 대해 “흥행보다는 질적으로 성공시키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면서 “그때 인기를 못 얻어도 나중에라도 인기를 얻는 경우가 많아졌다. 그 콘텐츠의 진실성과 퀄리티를 굉장히 고민해서 만들다 보면 지금이 아니더라도 언젠가 꺼내보면서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그쪽으로 고민과 생각을 많이 한다”고 배우 그리고 제작자로서의 소신을 드러냈고 “내가 하보지 않은 것을 도전하겠다는 의미로 작품을 했다가 이 작품이 잘못되면 어떡하나 하는 부담감이 동시에 생긴다. 벼랑 끝에서 이 작품 잘못되면 나는 없어지는구나 라는 생각을 한다. 그게 내 원동력인 것 같다. 계속 다른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욕구”라며 배우 이정재의 원동력을 꼽았다.

데뷔 때부터 28년차 배우가 된 현재까지 ‘톱’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배우 이정재가 아닌 그 전의 사람 이정재의 모습도 진솔하게 털어놨다. 이정재는 ‘오징어게임’ 속 성기훈의 집과 같은 곳에서 살았다며 “촬영지에 갔는데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 어머니가 고생 하신 생각. 그래서 시장길을 계속 걸었다”라며 ‘오징어게임’ 성기훈의 캐릭터에 몰입하게 됐던 일을 떠올렸다.

‘오징어게임’으로 전성기를 새로 쓰고 있는 배우 이정재는 그런 전성기를 있게한 고민과 노력, 또 여기서 멈추지 않을 계획 등 그동안 알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진솔하게 털어놓으며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시간들을 가득 채웠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