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게인 마이 라이프' 지찬 "이준기, 차원이 다른 배우" [인터뷰]②

  • 등록 2022-06-25 오전 7:01:36

    수정 2022-06-25 오전 7:01:36

지찬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이준기 형과 함께하며 ‘스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다른 차원의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배우 지찬이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준기를 떠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이데일리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지찬은 “이준기 형이 정말 감동스러울 정도로 잘 챙겨줬다”며 “스태프 한분 한분한테도, 배우들한테도 ‘어쩜 이렇게 사람을 잘 챙기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해주셨다. 울컥했다”고 표현했다.

이어 지찬은 “밤샘 촬영으로 액션을 하거나 추운 날씨에 촬영을 하면서 피곤할 법도 한데 한번도 웃지 않은 적이 없었다. 긍정적인 에너지를 현장에 전파하는 배우”라며 “형이 소화해야하는 대사와 씬이 많은데 촬영이 끝나도 사람들을 다 챙기고 간다. 정말 말이 안된다”라고 감탄했다.

지찬은 현장에서 이준기에게 배려를 많이 받았다며 “형이 보기에 저는 활동도 많이 안하고 신인이다. 형이 ‘너 때는 네다섯개씩 작품을 해야돼. 끊임없이 해야돼’ 이런 얘기를 해주셨다”라며 “애드리브를 많이 준비하고 그러니까 한번 더 할 수 있게 감독님께 말씀도 해주시고, 애드리브를 봐주시기도 하고 그랬다. 연기 얘기를 굉장히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지찬은 가장 기억에 남는 씬으로 닥터K(현우성 분)의 협박에도 넘어가지 않고 “됐고 난 그냥 희우형 동생으로 살래”라는 말을 남기고 건물에서 추락하는 장면을 꼽았다. 지찬은 그 장면을 진심으로 촬영을 했다며 “내가 형을 위해서 할 수 있는 게 이거라면 희우 형 동생으로 죽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슬픈 감정이 아니라 오기가 생겼다. 억지로 감정을 끌어내지 않고 촬영을 했다. 준기 형과 실제로 희우, 상만처럼 지냈기 때문에 마음이 우러나왔다”고 표현했다.

지찬
이 장면을 보고 감동한 것은 이준기 역시 마찬가지였다. 지찬은 “형도 제게 그 장면을 보고 울컥했다고 말하더라. 진심으로 상만의 마음이 보였다고. 그래서 제가 ‘형 그거 연기한 거 아니고 진짜로 그런 마음이 나왔다’고 대답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지찬은 ‘어게인 마이 라이프’ 한철수 감독에 대한 신뢰도 드러냈다. 지찬은 “한철수 감독님을 필두로 우리는 원팀이었다”며 “그게 한철수 감독님이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철수 감독님도 지치지 않는다. 지치지 않고 이 얘기에 대해서 끝까지 생각하시고 의논하시고 편집하신다”고 현장에서 만난 한 감독에 대한 느낌을 전했다.

지찬은 한 감독을 ‘대장’이라 표현하며 “대장님께 충성을 다할 것이다. 감독님이 불러준다면 어떤 작품, 어떤 험난한 환경에서 어려운 캐릭터를 하더라도, 비중이 크든 작든,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