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일본, 스페인 상대로 베스트 멤버 가동할까

2일 오전 4시 일본 vs 스페인 조별리그 최종전
일본, 스페인과 최소한 비겨야 16강 진출 기대
혼다가 예상한 ‘베스트 11’은?
  • 등록 2022-12-01 오전 12:01:00

    수정 2022-12-01 오전 12:01:00

일본 팀 포토(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아시아 국가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2회 연속 16강 진출을 노리는 일본이 벼랑 끝에서 ‘무적 함대’ 스페인을 만난다.

일본은 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스페인과 최종 3차전을 치른다.

일본은 ‘죽음의 조’인 E조에 속했지만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우승 후보로 꼽힌 독일을 2-1로 제압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약한 전력으로 평가받은 코스타리카에 1-0 일격을 맞으며 1승 1패를 기록 중이다.

E조에서는 스페인이 1승 1무, 일본과 코스타리카가 1승 1패, 독일이 1무 1패로 혼전이다. 일본은 이날 스페인과 최소한 비겨야 16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다. 일본이 스페인을 꺾으면 자력으로 16강에 오를 수 있지만 비기면 같은 시간 열리는 독일과 코스타리카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거나, 독일이 이기되 한 골 차로 승리해야 한다. 아니면 일본과 다득점을 따져야 하는 복잡한 상황에 놓인다.

다만 일본이 코스타리카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를 당시 승리했던 독일전 선발 멤버에서 5명을 대거 바꿔 선발 라인업을 새롭게 짰지만, 이것이 패착이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런 만큼 스페인전 선발 라인업에 관심이 크다.

일본의 대표적인 국가대표였던 혼다 게이스케(36)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SNS)에 “3-5-2 포메이션으로 가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며 선발 베스트 11을 추천했다.

독일과 코스타리카전에서 선방을 펼쳤던 골키퍼 곤다 슈이치(시미즈 에스펄스)를 필두로 3백에는 이타쿠라 고(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 요시다 마야(샬케), 도미야스 다케히로(아스널)를 세웠다. 코스타리카전의 오른쪽 무릎 부상으로 엔도 와타루(슈투트가르트)가 결장할 가능성을 염두에 둔 혼다는 미드필더에 다나카 아오(뒤셀도르프)와 모리타 히데마사(스포르팅),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 이토 준야(스타드 랭스), 미토마 가오루(브라이턴) 등 공격적인 멤버들을 내세웠다. 이어 아사노 다쿠마(보훔)와 마에다 다이젠(셀틱)을 투톱으로 올려 스피드와 압박 능력으로 상대의 빌드업을 괴롭힐 수 있는 방법을 택했다.

일본전에서 총력을 다짐한 스페인은 주전 선수들이 결장할 가능성이 대두된다. 현지 신문 마르카에 따르면 세르히오 부스케츠와 가비(이상 바르셀로나)가 결장할 수도 있다. 부스케츠는 경고 누적을 피하기 위해서이고, 가비는 타박상이 있다. 조별리그 두 경기를 4-3-3 포메이션으로 치러온 스페인의 대표 미드필더 두 명이 빠진다면 일본에는 호재가 될 수 있다.
독일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스페인 대표팀.(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