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상속자들' 김우빈, 박신혜 물에 빠뜨린 후 "이민호가 네게 할 짓"

  • 등록 2013-11-14 오전 7:23:59

    수정 2013-11-14 오전 7:23:59

‘상속자들’ 11회 방송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박미경 객원기자]김우빈이 박신혜에게 충고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수목 미니시리즈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 11회에서는 차은상(박신혜 분)을 수영장에 빠뜨리는 최영도(김우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상은 김탄(이민호 분), 유라헬(김지원 분)의 등장에 불편해하며 자리를 떠났고 그 뒤를 따라간 영도는 은상의 앞을 막아섰다. 그리고 이를 비켜서던 은상이 수영장에 빠질뻔하자 잠시 손을 잡아주는 척하다 놓아버렸다.

물에 빠진 은상은 “이렇게까지 해야겠느냐”며 소리쳤지만, 영도는 “미안. 손이 미끄러졌다. 방금 내가 한 게 김탄이 앞으로 너한테 할 짓이다. 잡아주는 척하다 결국 놔버리는 거. 그러니까 그전에 놓고 멀어져라. 널 위해서 하는 말이다”라고 충고를 건넸다.

이 모습을 본 김탄이 달려와 영도를 물에 빠뜨렸지만, 영도는 “기분이 그리 나쁘지 않다. 내가 이긴 것 같다”며 여유를 부렸고 “차은상도 누구처럼 첩 소리 듣게 할거냐. 네 약혼 감당 되냐?”라며 현실을 알렸다. 그리고 흠뻑 젖은 은상에게 “춥다. 감기 걸리지 말고”라는 걱정스러운 말을 남긴 채 사라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