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김건모 이어 장지연 사생활까지... 스스로 논점 흐린 '가세연'

[슈팅스타]가세연, 장지연 사생활 폭로.. 누리꾼 ‘미투 본질 흐린다’ 지적
후배 여가수, 김건모 성희롱 피해 호소 “나는 잊지 못한다”
경찰, 김건모 추가 소환 조사 시사
  • 등록 2020-01-25 오전 12:01:27

    수정 2020-01-25 오전 9:28:40

김건모, 장지연.(사진= 건음기획, 이데일리 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슈팅스타는 한 주간 화제를 모은 인물, 스타를 재조명합니다.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선 넘는 막말로 역풍을 맞았다. 김건모에 대한 미투 고발에 이어 도 넘은 사생활 폭로전으로 논점을 흐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근 강용석 변호사 등이 출연하는 가세연이 김건모의 아내 피아니스트 장지연의 과거 자극적인 사생활을 언급해 논란이 일었다.

가세연 출연진은 지난 18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강연회에서 장지연을 떠올리는 발언을 한 후 “남자관계가 복잡했다”, “배우 A씨와 사귀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심지어 외국에서 A 씨가 촬영 중일 때 거기에 찾아가기도 했다더라. A씨를 만날 때 주변에 자랑을 많이 하고 다녔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가세연 스스로가 성폭행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건모 아내인 장지연의 결혼 전 이성 관계, 사생활을 운운하는 것은 성폭행 사건과 관련없는 인물에 대한 2차 가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난이 쏟아지자 가세연은 꼬리를 내렸다. 강 변호사는 “정치, 선거, 외교 온갖 이야기를 했는데 하드코어 뉴스 사이 잠깐 분위기 전환을 위해 했던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장씨의 사생활 폭로에 그의 부모는 입장을 표명했다. 장씨의 어머니는 지난 19일 여성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세상에 부모를 가진 사람이라면… 강용석 씨는… 사람이라면 그거는 정상이 아니라니까…”라며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김씨의 소속사 건음기획은 “녹취를 찾고 있다.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법조계에서도 강 변호사 등 가세연의 무차별적 폭로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정태원 변호사는 YTN라디오를 통해 “김건모의 부인은 일반인”이라며 “법률적으로는 형사상 명예훼손죄가 될 수 있고 민사상으로는 손해배상 책임을 질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또 강 변호사에게 변호사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김건모 성폭행 의혹’ 제기한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채널. 사진=가로세로연구소
지난해 12월 가세연은 김건모가 2016년 8월 유흥업소에서 직원 B씨를 성폭행하고, 2007년 1월에도 유흥업소 여성 매니저 C씨를 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B씨를 대리해 지난해 12월 9일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고 김건모도 맞고소로 대응했다.

김건모는 지난 15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김건모는 경찰 조사에서 해당 주점에 갔던 것은 인정했지만,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했다.

김건모가 경찰 조사를 받은 후 19일에는 후배 여가수의 폭로가 나왔다. 여가수는 ‘김건모가 술자리에서 배트맨 티셔츠를 주면서 입맞춤을 강요했고, 이에 대한 불쾌함을 드러내자 유사 성행위를 묘사하는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SNS에 김건모에게 받은 배트맨 티셔츠를 공개하기도 했다.

여가수는 김건모 폭로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 “바라는 것은 처벌받을 일은 꼭 처벌을 받는 세상”이라며 “‘미투를 조심해야한다’는 이야기를 농담처럼 삼는 사람이다. 그러나 기억이 있고 나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법률 전문가는 “사실여부가 밝혀지지 않았고 만약에 고소가 진행돼도 별건”이라며 “지금 진행중인 성폭행 관련 수사에 직접적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람의 성향이 이런 사람이다’라는 주장의 하나로의 쓰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김건모가 제출한 자료가 B씨의 주장과 상반된 만큼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B씨와 김건모를 재소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김건모가 제출한 자료의 진위여부 및 조작 여부도 조사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