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후베이, 3월10일까지 휴업 또 연장…공장 셧다운 장기화

필수 업종 제외 기업 3월10일까지 업무재개 불가
각급 학교 개학도 연기…후베이 경제 멈춰
  • 등록 2020-02-22 오전 12:00:20

    수정 2020-02-22 오전 12:00:20

중국 후베이성 한 병원에서 20일 의사들이 환자의 폐CT 사진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AFP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 후베이성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휴업 연장시점을 3월10일까지로 연장했다. 지역 내 유치원을 비롯한 모든 학급 학교도 개학을 연기한다.

21일 중국 신문망에 따르면 후베이성 정부는 코로나19 방역 업무 및 생활 필수 서비스와 관련이 없는 기업들이 오는 3월 10일 24시까지 업무 재개에 나설 수 없다는 지침을 내렸다.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연장한 춘제(중국의 설) 연휴는 지난 2일로 끝났지만, 후베이성 정부는 자체적으로 휴업을 계속 연기하고 있다. 당초 휴업 종료 시한은 20일이었다. 관내 각급 학교의 경우 ‘개학을 연기한다’고만 언급했을 뿐 특정 시기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후베이성 당국이 휴업 연장 조치를 하면서 제조 공장의 셧다운(일시 중지) 현상은 장기화될 전망이다. 우한은 세계 500대 기업 중 300여곳이 넘는 기업이 자리 잡고 있는 중국 중부의 대도시 중 한 곳이다.

특히 우한은 중국의 ‘디트로이트’로 불릴 만큼 자동차 산업이 발달한 곳이다. 일본의 닛산과 혼다, 푸조시트로엥의 중국 합작법인 등 제조 공장이 있다.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은 인구 6000만명에 달하는데, 방역 업무와 도시 필수 기능 유지를 위한 일부 인원을 제외한 수천만명의 주민들이 봉쇄 조치로 집 안에만 머무르고 있다. 경제가 거의 멈춰선 상태다.

중국 정부는 전국 각지에서 의료진 3만여명을 후베이로 파견하고, 임시 병원을 대폭 확충하면서 후베이성 내 코로나19 통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후베이성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6만2662명이며 사망자는 2144명으로 집계됐다. 20일 하루에만 확진자가 631명 발생했고, 115명이 숨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