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대회당 2억7000만원씩 벌어..시즌 상금 벌써 38억원 돌파

PGA 투어 첫 우승 혼다클래식 상금만 15억원
2019~2020시즌 14개 대회에서 38억4500만원
2승 토머스, 세계 1위 매킬로이 이어 상금 3위
  • 등록 2020-03-03 오전 6:00:00

    수정 2020-03-03 오전 6:00:00

임성재가 혼다 클래식 우승 뒤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샘 그린우드)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대회 평균 2억7000만원.’

임성재(22)가 2019~2020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대회당 벌어들인 상금이다.

세계 최고의 골퍼들이 모여 있는 PGA 투어는 어마어마한 상금 잔치를 벌인다. 혼다 클래식은 총상금 700만달러로 PGA 투어의 중간급이다.

임성재는 혼다 클래식 우승으로 126만달러(약 15억원)를 받았다. 이 대회에서 공동 17위만 해도 10만3250달러(약 1억2330만원)의 상금이 지급됐다.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규모가 컸던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상금 3억원보다 약 5배 많고, 공동 17위가 받은 상금은 일반 대회(총상금 5억원 기준) 우승상금보다 1억원보다 많은 액수다.

임성재는 2019~2020시즌에만 322만468달러(38억4500만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지난해 9월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준우승으로 71만9400달러(약 8억5890만원), 조조 챔피언십 공동 3위로 56만5500달러(약 6억7500만원),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공동 10위로 16만2475달러(약 1억9400만원) 등의 상금을 챙겼다. 14개 대회에서 평균 23만33달러(약 2억7460만원)의 상금을 번 셈이다. 이번 시즌 임성재보다 상금을 더 많이 획득한 선수는 2승을 거둔 저스틴 토머스(421만4477달러),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350만1990달러) 단 2명뿐이다.

PGA 투어에선 이보다 상금이 더 큰 대회가 많다.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2020년 상금 미발표)는 지난해 기준 총상금이 1150만달러였고, 올해 PGA 챔피언십은 1100만달러, US오픈 1250만달러, 디오픈 1075만달러로 책정돼 있다. WGC 4개 대회는 각 1050만달러의 상금이 걸려 있다. 한국에서 열리는 유일한 PGA 투어 대회인 더CJ컵 상금도 975만달러로 혼다 클래식보다 275만달러가 더 많았다.

앞서 WGC 멕시코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패트릭 리드는 상금으로 182만 달러(약 21억7000만원)를 받았다. 2위 브라이슨 디샘보는 115만 달러(약 13억7000만원)을 받았고, 공동 3위로 마친 존 람과 에릭 반 루옌은 60만 달러(약 7억1600만원)씩 나눠 가졌다.

공동 22위를 기록한 리 웨스트우드와 브랜트 스네디커, 캐머런 스미스도 10만5500달러의 상금을 가져갔다. 이 대회에서 꼴찌로 대회를 마친 이태희도 3만2000달러(약 3800만원)의 적지 않은 상금을 받았다. PGA 투어에서의 성공은 부와 명예를 동시에 안겨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