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아는형님' 안보현 “무명시절, 건설 현장서 아르바이트”

  • 등록 2020-05-30 오전 12:10:00

    수정 2020-05-30 오전 12:10:00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배우 안보현이 ‘태양의 후예’ 출연 이후, 건설 현장 아르바이트 경험을 전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30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안방극장을 단숨에 사로잡은 ‘신 스틸러’인 배우 박하나, 이학주, 안보현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세 사람은 강렬한 인상의 악역 연기를 했던 배우들답게, 형님들의 환호와 제지(?)를 동시에 받으며 교실로 입장했다.

이날 안보현은 “배우 활동 도중, 생계를 위해 건설 현장에서 일 한 적이 있다”라고 밝혔다. 신인 시절에 생활고 때문에 주유소, 푸드 코트, 일용직 등 각종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는 것.

이어 안보현은 “화제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 출연한 이후에도 건설 현장에서 일했다”라고 밝혀 형님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당시 부산에 있는 친구들은 나를 송중기 급으로 보았다”라며, 고향 친구들과 영상통화를 하던 도중 겪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