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68.38 52.32 (-1.62%)
코스닥 1,020.90 10.98 (-1.06%)

'우승상금 3억원' 차지한 사파타 "차도 바꾸고 집도 넓히고 싶어요"(인터뷰)

  • 등록 2021-03-07 오전 1:08:46

    수정 2021-03-07 오후 1:09:56

다비드 사파타. 사진=PBA 사무국 제공
PBA 월드챔피언십 초대 우승을 차지한 다비드 사파타. 사진=PBA 사무국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스페인의 당구 신성’ 다비드 사파타(29)가 4시간이 넘는 피말리는 명승부 끝에 우승상금 3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사파타는 6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프로당구 ‘SK렌터카 PBA-LPBA 월드챔피언십 2021’ PBA(남자부) 부문 결승전(9세트)에서 강동궁을 세트스코어 5-4(10-15 15-6 15-14 8-15 15-13 8-15 15-6 10-15 15-4)로 눌렀다.

사파타는 이번 우승으로 우승 트로피와 더불어 우승상금 3억원을 손에 넣었다. 사파타는 2019년 프로당구 출범과 함께 한국 무대에 뛰어들었지만 최고 성적이 2위(2019~20시즌 SK렌터카 PBA 챔피언십)였다. 하지만 가장 큰 상금이 걸린 이번 대회에서 프로당구 첫 우승을 달성하면서 그간의 아쉬움을 날려버렸다.

사파타는 2011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3위에 오른 데 이어 스페인 21세 이하(U21)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두각을 나타냈다. 2012년에는 이탈리아 알카모에서 열린 유럽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우승이 확정된 순간 뜨거운 눈물을 흘리 사파타는 “PBA 첫 우승이었는데 공교롭게도 가장 큰 상금이 걸린 대회에서 우승했다”며 “긴장감이 풀렸고 감정들이 폭발하면서 눈물을 흘리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국 선수들과 함께 팀으로서 응원해주는 것은 경험해보지 못한 문화다”며 “그런 문화를 함께 하게 돼 기쁘고 기분좋다”고 말했다.

다음은 사파타와 일문일답.

-우승 상금 3억원을 받게 됐다. 기분이 어떤가.

△믿을 수 없을 정도다. 3쿠션 대회 역사상 가장 큰 우승 상금이다. 너무 기쁘다.

-우승 상금은 어디에 쓰고 싶은가.

△경기 중에는 너무 긴장한 탓에 상금 생각은 못했다. 앞으로 계획을 세워봐야 할 것 같다. 지금 막 생각난 것은 자동차를 바꾸고 집을 넓혀서 당구 테이블을 놓고 싶기도 하다. 앞으로 당구 선수 인생을 위해 계속 투자하고 싶다.

-여자친구가 온라인을 통해 열심히 응원했는데.

△여자친구는 지금 스페인에 있는 집에 머물고 있다. 만난 기간이 짧다 보니 결혼 계획은 아직 없다. 여자친구가 굉장히 응원을 많이 해준다. 경기가 있든 없든 자주 연락하고 응원을 해준다. 정신적으로 큰 힘이 되고 있다. 3개월 정도 떨어져 있는데 너무 보고 싶고 고맙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

-4시간이 넘는 결승전은 어땠나.

△이번 결승전은 9세트까지 진행할 수 있다는 생각했다. 매 세트 새로운 경기라 생각하고 리프레시 하려고 노력했다. 마침 쉬는 시간마다 세트스코어가 동점이어서 더 긴장했던 것 같다. 마지막 세트는 내게 큰 행운이 따라줘 이길 수 있었다.

-결승 상대인 강동궁 선수에 대한 소감은.

△강동궁은 워낙 유명한 선수라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다. 한국에서 가장 환상적인 선수라고 생각한다. 2019년 대회 결승전에서는 졌지만 오늘은 이기기 위해 모든 세트 특별히 집중해서 경기에 임했다.

-우승 확정 되고 눈물을 흘렸는데 그 의미가 무엇인가.

△PBA 첫 우승이었는데 공교롭게도 가장 큰 상금이 걸린 대회에서 우승했다. 긴장감이 풀렸고 감정들이 폭발하면서 눈물을 흘리게 됐다.

-서한솔 등 같은 블루원리조트 소속 선수들이 열심히 응원해줬다. 팀원들에게 해줄 말이 있다면.

△응원이 큰 힘이 됐다. 특히 엄상필 선수는 4강전에서도 와서 응원을 해줬다. 오늘 메인후원사인 블루원리조트에서도 와서 응원을 해줬다. 한국 선수들과 팀으로서 응원해주는 것은 경험해보지 못한 문화다. 그런 문화를 겪게 돼 기쁘고 기분 좋다.

-결승전을 치르기 전 어떤 각오로 임했나.

△어제 4강 경기도 늦은 시간에 끝났다. 결승에 올라갔다는 생각에 새벽 5시까지 잠을 이루지 못했다. 경기 전까지 많이 긴장됐다. 중요한 경기라 마음을 진정시키기 위해 더 평소처럼 식사하고 산책하면서 경기를 준비했다.

-이번 대회는 전 경기 세트제로 치러졌는데 본인에게는 어땠나.

△PBA시작 때만 해도 서바이벌이 더 편했고 자신감이 있었다. 반면 세트제는 막연한 불안감이 있었다. 그래서 테니스 선수에게 멘탈 코치를 받았는데 도움이 많이 됐다. 지금은 서바이벌이든 세트든 자신있게 경기를 치를 수 있다. 세트는 경기를 보다 쉽게 운영할 수 있어 지금은 오히려 세트가 더 편한 것 같다.

-시즌이 끝났는데 스페인으로 돌아가면 가장 먼저 뭘 하고 싶은가.

△오랫동안 집을 떠나 있었다. 우선 가족들과 만나 멋진 저녁식사를 하면서 우승을 함께 축하하면서 즐기고 싶다. 그리고 여자친구를 빨리 만나고 싶다. 당구는 적어도 2주 간은 치지 않을 것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