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9.55 15.94 (-0.53%)
코스닥 1,000.13 8.82 (-0.87%)

류현진, 1700억 중견수 실수에도 흔들리지 않은 강철 멘탈

  • 등록 2021-07-19 오전 5:25:39

    수정 2021-07-19 오후 3:05:46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홈경기에서 역투를 펼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1700억원 중견수가 어이없는 실수를 범했음에도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흔들리지 않았다. 오히려 주무기 체인지업으로 삼진을 잡으면서 스스로 위기를 이겨냈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더블헤더 1차전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더블헤더 경기라 7회까지 진행됐고 토론토는 류현진의 호투에 힘입어 5-0 승리를 거뒀다. 류현진은 시즌 첫 완봉승을 기록하며 시즌 9승(5패)을 달성했다. 평균자책점도 3.56에서 3.32로 낮췄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완봉승을 달성한 것은 2013년 5월 29일 LA에인절스전(9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 2019년 5월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9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에 이어 역대 세 번째다.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는 이번이 첫 완봉승이다. 7이닝 완봉승도 처음 경험했다.

이날 경기의 백미는 2회초였다. 1회초를 공 4개로 간단히 마무리한 류현진은 2회초 큰 위기를 맞이했다. 선두타자 조이 갈로에게 3루타를 허용했다. 단타로 충분히 처리할 수 있는 타구였지만 토론토 중견수 조지 스프링어가 어이없이 공을 뒤로 빠뜨렸다. 갈로는 그 틈을 놓치지 않고 3루까지 내달려 살았다.

스프링어는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중견수로 인정받는다. 타격뿐만 아니라 수비도 발군의 실력을 자랑한다. 토론토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스프링어를 잡기 위해 6년 1억5000만달러를 쏟아부었다. 우리 돈으로 약 1710억원에 이른다.

하지만 그 수비장면만큼은 도저히 스프링어 다운 모습이 아니었다. 공이 뒤로 빠지는 순간 마운드에서 감정 표현이 거의 없는 류현진도 순간적으로 얼굴을 살짝 찡그렸다.

하지만 ‘강철멘탈’ 류현진은 무사 3루 위기에서도 흔들리지 않았다. 류현진을 구한 것은 주무기 체인지업이었다. 다음 타자 존 힉스를 3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초구 포심패스트볼로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체인지업을 2개 연속 던져 3구 삼진 처리했다. 스트라이크존으로 들어오다 낮게 떨어지는 공에 힉스는 연속 방망이를 헛돌렸다.

이후 일라이 화이트는 1루수 뜬공으로 요리한 류현진은 2사 후 좌타자 데이비드 달을 스탠딩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위기를 넘겼다. 풀카운트 상황에서 바깥쪽 낮은 포심패스트볼에 달은 꼼짝 못하고 당했다.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3회초에 다시 빛났다. 류현진은 2사 후 카이너-팔레파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한 뒤 로우를 볼넷으로 내보내 1, 2루 위기에 몰렸다. 타석에는 올 시즌 텍사스의 간판타자로 떠오른 아돌리스 가르시아였다. 가르시아는 올 시즌 22홈런을 때리면서 올스타전에도 처음 참가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가르시아를 압도했다. 볼카운트 1볼에서 3개 연속 체인지업을 던져 모두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빠른공에 남다른 강점을 가진데다 거침없이 배트를 휘두르는 가르시아의 스타일을 역이용한 것이었다. 가르시아는 빠른공처럼 들어오다 스트라이크존 앞에서 가라앉는 류현진표 체인지업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올 시즌 류현진은 전반기 동안 체인지업이 말을 듣지 않아 고생했다.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2018~2020년까지 3시즌 동안 피안타율이 1할대에 머물렀다. 헛스윙 비율은 30%를 넘겼다. 반면 올 시즌은 이날 경기 전까지 피안타율이 .259로 치솟았다. 헛스윙 비율은 20%로 떨어졌다.

류현진은 구위가 떨어지고 제구가 말을 듣지 않는 체인지업을 되살리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평소 하지 않던 불펜 피칭까지 진행했다. 그 결과 시즌 막판 체인지업이 조금씩 살아났다. 이날 경기에선 결정적인 순간 삼진을 잡는 승부구로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이날 류현진이 완봉승을 거둘 수 있었던 배경에는 살아난 체인지업이 제대로 한몫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