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성재·김시우 정규시즌 마지막 대회서 우승 사냥..'목표는 PO 최종전'

12일 개막 윈덤 챔피언십 정규시즌 마지막 대회
김시우, 2016년 이 대회에서 PGA 투어 첫 승 인연
임성재는 PGA 투어 파워랭킹 2위로 우승 후보 평가
이경훈까지 PO 2차전 BMW 챔피언십 출전은 무난
안병훈, 강성훈, 최경주..PO 티켓 마지막 기회
  • 등록 2021-08-12 오전 12:02:00

    수정 2021-08-12 오전 12:02:00

김시우.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목표는 30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0~2021시즌 정규투어 마지막 대회를 앞둔 코리안 브라더스의 목표가 정해졌다. 플레이오프 최종전 진출의 교두보가 될 페덱스컵 포인트 30위 진입이다.

12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리는 윈덤챔피언십(총상금 640만달러)은 PGA 투어의 이번 시즌 정규투어 마지막 대회다. 이 대회를 끝으로 플레이오프에 나가는 125명이 정해진다.

한국선수는 임성재(23)가 28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라 있고 올해 우승을 경험한 이경훈(30)과 김시우(26)가 각 37위와 39위에 자리했다. 현재의 순위에선 70위까지 출전하는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까지는 무난하게 나갈 수 있다. 그러나 30명으로 제한하는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기 위해선 순위를 더 끌어올려야 한다. 투어챔피언십에 나가야만 1500만 달러의 보너스 상금을 차지할 기회가 생긴다.

정규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순위를 더 끌어올리면 조금 더 편하게 플레이오프를 시작할 수 있다.

임성재와 김시우가 도쿄올림픽을 마치자마자 귀국하지 않고 급하게 미국으로 이동한 것도 지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컵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과 이번 대회를 통해 페덱스 포인트 순위를 더 끌어올리기 위해서였다. 아쉽지만 지난주 끝난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에서는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플레이오프가 시작되면 기존 부여받은 점수에 대회별 새로운 포인트를 받아 순위가 요동칠 수 있다. 플레이오프 대회엔 정규시즌 일반대회보다 3배 많은 포인트(1500점)를 준다.

이 대회는 한국선수 중 김시우와 인연이 깊다. 2016년 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던 좋은 추억이 있다. 2019년 5위, 2020년에는 공동 3위에 올랐을 정도로 좋은 성적을 거둬왔다.

임성재도 이 대회에서 지난해 공동 9위, 2019년 공동 6위로 톱10에 들었다.

대회를 앞두고 선수들의 우승 예상 순위를 매기는 PGA 투어 파워랭킹에서도 임성재 2위, 김시우는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와 김시우, 이경훈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모두 페덱스 포인트 순위를 10위권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

상위권에 있는 선수들이 플레이오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는 데 집중한다면, 하위권 선수들은 이번 대회가 플레이오프에 합류할 마지막 기회다. 170위에 머물러 있는 안병훈(30)과 188위 강성훈(34), 213위 최경주(51)가 이번 대회에서 플레이오프 출전권 확보에 나선다. 순위가 크게 밀려 있는 안병훈과 강성훈, 최경주는 우승해야만 플레이오프에 나갈 기회가 생긴다.

임성재. (사진=AFPBBNews)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