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4.68 4.4 (-0.14%)
코스닥 1,012.69 0.93 (+0.09%)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학폭,한국에 국한된 일" 이다영·재영 '다음주 그리스行'

  • 등록 2021-09-19 오전 12:01:44

    수정 2021-09-19 오전 12:01:44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과거 학교 폭력(학폭) 가해 논란으로 국내 활동이 힘들어진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다음주 그리스로 떠난다.

이재영 이다영 선수 (사진=연합뉴스)
그리스 매체 ‘FOS’는 18일(한국시간) “이재영과 이다영의 비자 서류 문제가 해결됐다”며 “늦어도 다음주 화요일(21일)이나 목요일(23일)에는 그리스의 PAOK 테살로니키에 합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쌍둥이 자매는 지난 2월 이른바 학폭 논란에 휩싸여소속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에서 퇴출됐다. 이들은 해외로 이적에 나섰으나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쌍둥이 자매가 국제 이적에 필요한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해주지 않아 이적에 난항을 겪었다.

다만 자국 협회의 허락이 없더라도 국제배구연맹(FIVB)의 승인이 있으면 이적은 가능하다.

그리스 스포츠 전문기자 스테파노스 레모니디스는 FOS를 통해 “PAOK는 두 선수의 계약을 체결한 뒤 한국 협회의 승인을 기다렸으나 계속 지연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 FIVB는 ‘선수들(쌍둥이 자매)의 처벌은 한국에 국한된 것이다. 한국 협회가 동의하지 않더라도 이적을 승인할 것’이라고 PAOK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쌍둥이 논란으로 덕을 본 건 PAOK다. 20만 유로짜리 선수들을 각각 4만 유로에 데려왔다”고 덧붙였다.

PAOK 단장인 조지 포가치오티스는 지난달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진행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쌍둥이가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두 선수가 이들에게 쏠린 관심을 누릴 자격이 충분하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